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ONE SHOT] 8월 한국인 선호 TV프로…어머니들 꽂힌 ‘여름아 부탁해’

한국인이 좋아하는 TV프로그램 8월

한국인이 좋아하는 TV프로그램 8월


한국 갤럽이 매월 발표하는 ‘한국인이 좋아하는 TV 프로그램’ 8월 조사 결과,  KBS1의 〈여름아 부탁해〉가 일일 드라마 최초 두 달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여름아 부탁해〉는  입양을 통해 새롭게 맺어지는 가족 관계를 그린 일일 드라마로. 60대 이상 여성 시청자에게 뜨거운 지지를 받았다. 전체 120회 예정인데 이제 막 60회를 넘기며 1위에 올라 남은 기간 계속 1위를 고수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위에는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 올랐다. 드라마 종반을 향해 가며 지금까지 가장 깊은 애증 관계에 있던 주요 등장인물들이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5·6월 2위에서 7월 4위로 하락했으나 이번에 순위 재상승했다. 이어서 꾸준히 상위권을 유지하는 프로그램들인 <나는 자연인이다> , <아는 형님>이  순서대로 3위와 4위를 차지했다. 아이유 주연의 <호텔 델루나>가 새로이  상위권에 진입했고, 이어서 <슈퍼맨이 돌아왔다>. <나 혼자 산다>, <미운 우리 새끼>,  <그것이 알고 싶다>,  <강적들>이 그 뒤를 이었다.
 
한국인이 좋아하는 TV프로그램 8월(11~19위)

한국인이 좋아하는 TV프로그램 8월(11~19위)

 
글·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