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완델손 있음에…다시 상위 스플릿 꿈꾸는 포항

포항 완델손은 지난 25일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7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 해트트릭 포함 2개 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5-3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포항 완델손은 지난 25일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7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 해트트릭 포함 2개 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5-3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지난 25일 포항 스틸야드. 포항 스틸러스의 공격수 완델손(30)이 '하나원큐 K리그1 2019' 27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 공을 잡을 때마다 포항 홈 팬들이 열광하고 환호했다. 이날 물오른 공격력을 과시한 그는 개인 시즌 두 번째 해트트릭은 물론 2개 도움까지 추가해 포항이 터뜨린 5골에 모두 기여했다. 최근 2연패를 당했던 포항도 이날 인천을 5-3으로 잡고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겼다.

완델손의 맹활약에 포항이 K리그1 상위 스플릿 진입 불씨를 이어가고 있다. 올 시즌 감독 교체 등 힘든 시기를 겪었던 9위 포항(승점 32)은 완델손의 꾸준한 득점포 가동 덕에 상위 스플릿 마지노선인 6위 상주 상무(승점 38)와 6점 차를 유지하고 있다. 6경기가 남은 상황에서 언제든 뒤집을 수 있는 차이다. 완델손의 개인 타이틀 도전도 힘을 얻고 있다. 지난 6월 강원전에 이어 두달여 만에 또다시 해트트릭을 작성한 완델손은 올 시즌 12골로 K리그1 득점 2위까지 올라섰다. 득점 단독 선두에 올라있는 타가트(수원·16골)와의 차이도 순식간에 좁혔다.

2015 시즌 대전에서 K리그 무대에 데뷔해 어느덧 한국에서만 5시즌을 보내고 있는 완델손은 포항에선 결코 빼놓을 수 없는 공격수가 다 됐다. 2017 시즌 포항에서 처음 뛰었을 때만 해도 완델손은 19경기 1골 4도움에 그쳤다. 지난 시즌 전남 드래곤즈에서 활약했을 때도 33경기에 출전해 4골 5도움을 기록했다. 그러나 올 시즌엔 완전히 달라졌다. 1m72cm의 작은 체구에 빼어난 스피드와 발재간을 앞세워서 포항의 에이스로 거듭났다. 완델손은 올 시즌 득점뿐 아니라 도움도 5개나 기록하면서 세징야(대구·11골 9도움)에 이어 K리그1에서 두 번째로 많은 17개 공격포인트를 올리고 있다. 개인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는 이미 넘어섰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지난 4월부터 포항 지휘봉을 잡고 있는 김기동 감독의 절대적인 신뢰를 받고 있는 것도 완델손을 더 활발하게 만들었다. 김기동 감독은 "올 시즌 초 포항으로 다시 돌아왔을 때, 완델손이 혼자 모든 걸 해결해야 하는 부담감을 갖고 있더라. 빠른 장점을 살리기 위해 혼자 해결하게 만들기보단 좀 더 간결한 축구를 하도록 주문했다. 그 기대에 완델손이 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완델손이 포항 팀 문화에 완전히 적응한 것도 긍정적인 요소다. 그는 최근엔 구단 해병대의 날 행사 홍보를 위해 거수경례를 하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김 감독은 "국내 선수들보다 개인 훈련도 더 열심히 한다. 농담식으로 얘기하는 것도 다 받아들일 줄 안다. 그만큼 원만한 성격에 동료들과 잘 지낸다. 다른 외국인 선수들을 이끌 만큼 밝은 모습이 그라운드에서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6월 합류한 공격수 일류첸코와의 호흡도 맞춰가고 있는 완델손은 후반기 K리그1 판을 뒤집는 활약을 기대하고 있다. 김기동 감독도 "한 번 기회가 생겼을 때 위협적인 슈팅을 하고, 한 방의 역할을 하는 모습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