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노의 적반하장 망언 “한국, 역사를 바꿔쓸 수 없다”

21일 오전 중국 베이징에서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가 열렸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3국 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뒤 한일 양자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오전 중국 베이징에서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가 열렸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3국 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뒤 한일 양자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27일 기자회견에서 한국을 겨냥해 “역사를 바꿔쓸 수 없다”고 말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보도했다.

日 안팎 양심세력이 아베 정권 비판에 쓰던 표현 韓 향해 ‘차용’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을 무시한다는 비판을 받는 일본 정부의 고위 각료가 한국을 향해 막말을 쏟아내는 ‘적반하장’ 언행을 보인 것이다.
 
고노 외무상은 이날 외국인 기자로부터 “한국 정부가 ‘일본은 역사문제에 이해가 부족하다’고 지적하고 있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한국이 역사를 바꿔쓰고 싶다고 생각한다면, 그런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한일 간 가장 중요한 문제는 65년의 협정에 관한 것”이라고 일본 정부의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고노 외무상의 발언은 강제징용 배상 문제가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을 통해 해결이 끝난 것이라는 일본 정부의 인식에서 나온 것으로, 부적절하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역사를 바꿔쓸 수 없다’는 고노 외무상의 발언은 한국 등 주변국이나 일본 내 양심적 지식인들이 아베 정권을 비판할 때 주로 사용하는 표현으로 차용한 것이다.
 
‘역사는 바꿔 쓸수 없다’는 제목의 기사 [사진 홈페이지 캡처]

‘역사는 바꿔 쓸수 없다’는 제목의 기사 [사진 홈페이지 캡처]

 
일본의 역사 수정주의는 식민지배와 전쟁 책임 등 과거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오히려 과거사를 왜곡하려는 움직임으로, 아베 정권 이후 거세지고 있다.
 
이에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해당 발언을 행한 일본 고위 외교당국자가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여러 국가와 그 국민들에게 심대한 고통을 초래했던 어두운 역사를 제대로 직시하고 있는지 의문”이라며 “이러한 어둡고 불행한 역사를 부정하고 다시 쓰려는 시도야말로 결코 성공할 수 없을 것임을 지적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마이니치는 한국 내에서는 1910년 한일합병을 중심으로 한 한일 관계에 대해 일본에서 ‘역사 수정주의’가 강해지고 있다는 견해가 있다며 고노 외무상의 발언이 한국의 반발을 초래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한편 고노 외무상은 이낙연 총리가 전날 일본의 부당한 조치가 원상회복되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 결정을 재검토할 수 있음을 시사한 데 대해서도 “GSOMIA와 수출 관리는 완전히 차원이 다른 이야기라고 말하고 있다. 한국 측이 현명한 대응을 바란다”고 일축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