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지하철 7500억 투입해 미세먼지 절반으로 줄인다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 승강장에는 대형 공기청정기 20대가 설치돼 있다. 초미세먼지까지 제거하는 고성능 기기로 대당 600만원쯤 한다. 27일 오후 2시 기준 강남역 승강장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1㎥당 5㎍으로, 인근 역삼역(7㎍/㎥)이나 교대역(7㎍/㎥), 서초역(10㎍/㎥)보다 낮았다. 
서울교통공사가 도입한 신형 전동차. 객실 내에 공기질 개선장치가 설치돼 있다. [뉴시스]

서울교통공사가 도입한 신형 전동차. 객실 내에 공기질 개선장치가 설치돼 있다. [뉴시스]

 

모든 역에 공기청정기 설치하고
터널 청소, 친환경차 교체도 계획
2022년까지 1㎥당 50㎍이하로 ↓

조진환 서울교통공사 보건환경처장은 “최근 한 달 평균 강남역 승강장의 미세먼지 농도는 1㎥당 10㎍ 안팎으로 교대역과 비교해 21%, 역삼역과 비교해서는 36% 낮았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6월부터 강남역에서 공기청정기를 가동 중인데 미세먼지 발생량이 23~24% 줄어들었다”고 덧붙였다.
 
서울 지하철 미세먼지 관리계획.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서울 지하철 미세먼지 관리계획.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가 예산 7500억원이 들어가는 ‘지하철 미세먼지 관리강화 계획’을 구체화한다. 2022년까지 미세먼지 농도를 1㎥당 50㎍ 이하로 낮추는 게 목표다. 지난해 서울 지하철 역사 내 미세먼지 농도가 1㎥당 82.6㎍이었다는 사실을 고려하면 4년 안에 40%를 줄이겠다는 것이다. 초미세먼지는 같은 기간 1㎥당 54.6㎍에서 32.8㎍으로 저감하겠다고 밝혔다. 지하역사 내 대기 관리 기준이 엄격해지면서 서울시가 팔을 걷어붙인 것이다. 지난달 ‘실내공기질 관리법 시행규칙’이 개정돼 지하역사의 미세먼지 기준은 1㎥당 150→100㎍ 이하로 강화됐다. 초미세먼지 기준(50㎍/㎥ 이하)도 신설됐다.
 
이에 따라 바깥에서 들어오는 미세먼지는 최대한 차단하고, 전동차 운행 때 생기는 먼지는 발생량을 줄이거나 정화 시스템을 개선한다는 게 핵심이다. 터널 청소부터 환기필터 설치, 친환경 전동차 제작 등 26개 사업이다. 역사 및 전동차, 선로 등에 적용할 수 있는 모든 기술과 서비스가 ‘종합세트’처럼 구성돼 있다.
 
서울 지하철 미세먼지 저감계획.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서울 지하철 미세먼지 저감계획.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가장 눈에 띄는 방안은 지하철 1~8호선 277개 모든 역사에 고성능 공기청정기를 설치하는 것이다. 역사당 평균 16대를 가동할 예정이다. 공기청정기 설치에만 270억원이 들어간다. 서울교통공사는 공기청정기를 가동하면 초미세먼지가 20% 이상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세먼지 농도가 1㎥당 170~180㎍에 이르는 지하철 터널 구간에는 ‘양방향 전기집진기’를 설치한다. 전기집진기는 공기 속 유해 먼지를 빨아들이는 장치다. 주로 도로 터널에 적용해왔는데 앞으론 지하철로 범위를 넓힌다. 그동안 지하철은 송풍기를 통해 공기를 정화하는 데 그쳤다.
 
새로 도입되는 전동차는 차량 한 칸에 공기정화장치 2~4개를 달도록 했다. 미세먼지 농도를 기존보다 8~12% 낮추는 효과가 있다. 지하철 운행이 끝난 자정 이후에는 미세먼지 제거 차량을 운행한다. 차량 아래쪽에서 공기를 분사해 미세먼지를 빨아들이는 방식인데 초미세먼지 집진 효율이 90%에 이른다는 설명이다. 일부 자갈이 깔린 레일은 콘크리트 포장으로 바꿔 먼지 발생량을 줄인다. 역사 리모델링은 올해 잠실새내·미아·쌍문·서울역 등에서 진행한다.
 
김호현 평택대 환경융합시스템학과 교수는 “한두 개 기술로는 미세먼지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없다”며 “공기정화 설비로 3~5%, 터널 오염원 제거 10% 식으로 저감 기술을 더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경원 서울기술연구원 미세먼지연구실장은 “적정 기술에 과감하게 투자하는 첫 번째 사례가 서울 지하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