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람에게 충성 않는” 윤석열, 살아있는 권력 어디까지 캘까

윤석열 검찰총장이 ‘특수부’ 카드를 꺼내 들었다. 검찰은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수사할 전담 부서로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를 지정했다. 검찰이 최고의 정예부대를 투입한 만큼 강도 높은 수사를 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윤석열의 검찰 수사 끝까지 가나
형사부서 특수부로 수사 재배당
최정예 부대 투입, 고강도 예고
조 후보 자택, 압수수색 빠진 듯
야권 일부선 방탄용 수사 의구심

조국 후보자 관련 의혹과 압수수색.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조국 후보자 관련 의혹과 압수수색.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27일 조 후보자 일가의 의혹과 관련해 대대적인 압수수색에 나섰다. 지금까지 알려진 것만 20여 곳이다. 조 후보자 딸이 고등학교 시절 논문 저자로 참여했던 단국대와 현재 재학 중인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조 후보자 일가의 웅동학원 재단과 조 후보자 가족이 출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사무실, 조 후보자 처남(사모펀드 투자), 금융감독원 등이다. 조 후보자 딸의 장학금 특혜 의혹이 제기된 서울대 환경대학원과 고려대(부정 입학 의혹), 공주대(논문초록 제3저자 등재 의혹)도 함께 압수수색을 받았다.
 
27일 오후 검찰 관계자들이 조국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오후 검찰 관계자들이 조국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조 후보자와 직접 관련된 의혹도 수사 대상이다. 검찰은 조 후보자 딸의 부산대 의전원 지도교수로 6학기 연속 장학금을 지급한 노환중 교수가 부산시 산하기관인 부산의료원 원장에 선임된 과정을 살피기 위해 부산시청과 부산의료원을 압수수색했다.
 
전날까지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가 10여 건에 달하는 조 후보자 관련 고소·고발 사건을 배당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안팎에선 이 사건 수사를 특수2부에서 맡아 왔음에도 대외적으로는 형사1부가 맡는 것처럼 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상대를 안심시키고 허를 찌르는 일종의 ‘성동격서’ 전략이란 의미다.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기 위해서는 혐의에 대한 일정 부분의 소명이 필요하고 사건 내용을 모두 파악해야 하기 때문에 일찌감치 특수2부에서 압수수색을 준비해 왔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검찰 주변의 얘기다.
 
공주대 생명과학과 김모 교수 교수실. [뉴스1]

공주대 생명과학과 김모 교수 교수실. [뉴스1]

윤 총장은 일선 검사 시절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말을 남긴 만큼 조 후보자 의혹도 강도 높게 수사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한 검찰 간부는 “서울중앙지검 특수부는 한번 ‘칼을 빼 들면’ 성과를 내고야 마는 집단이다”며 “국민적 관심이 집중된 조 후보자 관련 사안에 특수부를 투입한 의미가 상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이날 조 후보자 자택이나 배우자, 딸에 대한 직접적인 압수수색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출신 변호사는 “범죄 사실을 의심할 만한 정황이 뚜렷하지 않으면 주거지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은 쉽게 발부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실. 송봉근 기자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실. 송봉근 기자

야권 일부에선 검찰이 청와대·여권과의 교감 속에 방탄용 수사를 한다는 우려도 나온다. 여기에 이번 검찰 수사로 조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수사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며 답변을 회피할 명분을 줬다는 얘기도 있다. 야당 의원실 관계자는 “우리가 요구한 자료를 주겠다고 하다가 압수수색을 당하자 자료가 없다고 얘기하는 기관도 있다”고 말했다.
 
경남 창원 웅동학원. [뉴스1]

경남 창원 웅동학원. [뉴스1]

관건은 압수수색한 곳에서 얼마나 의미 있는 수사 단서를 찾느냐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방에 근무하는 한 검사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라는 이유로 수사를 제대로 안 하면 나중에 검찰이 큰 문제가 된다”며 “증거가 나오면 제대로 수사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정·박태인·정진호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