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검찰 판단 왈가왈부 않겠다”

27일 검찰의 전방위 압수수색이 이뤄진 가운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사퇴하지 않겠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조 후보자는 “진실이 아닌 의혹만으로 검찰 개혁의 큰길에 차질이 있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검찰 개혁의 명분을 앞세워 검찰 수사와 자신을 둘러싼 논란을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이날 오전 모습을 보이지 않았던 조 후보자는 오후 2시25분쯤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했다. 그는 “끝까지 청문회 준비를 성실히 하도록 하겠다. 지금 할 수 있는 저의 일을 하겠다”며 사퇴설에 선을 그었다. 조 후보자가 기자단 앞에서 입장을 밝히면서 손에 든 수첩에는 볼펜으로 적은 메모가 있었다. 평소 오전에 출근하면서 컴퓨터로 작성해 출력한 A4용지를 들고 읽던 때와는 다른 모습이다.
 

“의혹만으로 검찰개혁 차질 안 돼”
검찰 “개혁과 상관없는 통상 절차”

그는 또 “검찰의 판단에 대해선 왈가왈부하지 않겠다”며 “검찰 수사를 통해 모든 의혹이 밝혀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날 검찰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단국대·공주대·고려대 등을 동시에 압수수색해 자료를 확보했다.
 
조 후보자가 검찰 개혁을 언급한 것에 대해 검찰 간부 출신의 변호사는 “조 후보자가 사퇴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면 어떻게든 수사받는 상황을 극복해야 하기 때문에 검찰 개혁을 강조한 것 같다”며 “조 후보자 측은 문무일 전 총장 당시 검찰 개혁을 두고 검찰과 정부가 부딪힌 점을 부각하고자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검찰은 압수수색이 통상 절차에 따라 이뤄졌다는 입장이다. 검찰 관계자는 조 후보자와 여당의 이 같은 반응을 의식한 듯 “이번 압수수색과 검찰 개혁은 전혀 상관이 없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은 검찰 개혁을 반대하지 않고 국회를 존중할 것이라고 여러 번 얘기했다”고 반박했다. 또 그는 “다른 고려 없이 객관적 자료 판단이 늦어진다면 진상 규명이 어려워질 수 있다고 판단해 신속히 압수수색했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열 군데 이상을 한 번에 압수수색한 만큼 당분간 압수물 분석에 집중할 방침이다. 검찰은 이후 압수물 분석이 일정 수준 이뤄져 혐의를 입증할 만한 단서가 드러나면 관련자를 소환해 본격 수사에 들어갈 전망이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