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연 늘었지만…흡연으로 한해 6만1723명 숨져

2017년 흡연 때문에 숨진 사람이 6만1723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4년 전보다 사망자 6.4% 늘어
20~25년 흡연 쌓여 질환 발병
“당분간 사망자 계속 늘어날 것”

연세대 보건대학원 정금지 교수는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발간하는 금연정책포럼 최근호에 ‘흡연자와 흡연 관련 사망자 예측’ 논문을 발표했다. 정 교수는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 1994~2013년 세브란스병원을 비롯한 전국 18개 종합건강검진센터 검진자 27만여명을 활용한 암 연구 자료를 분석했다. 흡연 관련 질환은 폐암 등 35개를 말한다.
 
논문에 따르면 2017년 흡연 관련 질환으로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은 6만1723명이다. 남자 5만2412명, 여자 9311명이다. 2016년은 6만840명이다. 흡연 사망자는 2013년 5만7993명에서 매년 늘고 있다. 2017년 사망자는 4년 전보다 6.4% 늘었다.
 
이번 조사는 2013년 발표 이후 6년만에 나온 것이다. 2013년 조사와 같은 방식으로 6년 만에 사망자를 구했다.
 
2017년 사망자를 질환 별로 보면 폐암 관련 사망자가 9768명(16%)으로 가장 많다. 다음으로 허혈성 심장질환, 뇌줄중, 만성폐쇄성폐질환이 뒤를 잇는다. 폐암 관련 사망자는 2012년 1만616명에서 해마다 조금씩 줄고 있다.
 
성인 남성 흡연율은 감소하고 있는데 왜 흡연 사망자가 늘어날까. 20~25년 전 흡연 이력이 쌓여서 질병 사망으로 나타나기 때문이다. 정금지 교수는 “흡연 사망을 계산할 때 20,30년 전 흡연율을 사용한다”고 말했다. 1980년 성인 남성 흡연율은 79.3%, 90년대는 66~76%였다. 2017년은 38.1%다. 이런 과거 상황이 흡연 사망자 증가로 이어진다.
 
이성규 국가금연지원센터장은 “90년대 높은 흡연율 때문에 당분간 흡연 사망자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울산대 의대 조홍준 교수는 “흡연율이 내려가고 있지만 제일 중요한 게 담배 판매량, 즉 소비량이다. 폐암 사망률은 20~30년 차이를 두고 올라간다”며 “담배 사용량이 아직 줄고 있지 않고 있다. 흡연율만 보면 안되고 전체 담배 사용량을 봐야 한다”고 말했다. 따라서 조 교수는 “상당기간 (흡연 사망자가) 올라갈 것”이라고며 “암 사망자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조 교수는 “심장질환 사망자는 비교적 빨리 떨어진다. 10~15년 지나면 내려간다. 질병 발생 패턴이 다르기 때문이다. 암은 축적돼서 효과가 나타난다. 담배를 끊어도 비흡연자와 사망률이 같아지지 않는다”고 경고했다.
 
정 교수는 “최근에 흡연율이 많이 떨어졌기 때문에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흡연으로 인한 사망자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지만 신종 담배가 많이 나오고 있어 줄어들 것인지 확신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에서 남성 흡연자가 비흡연자보다 사망 위험이 2배, 암 사망 위험은 2.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현재 흡연자의 사망 위험은 비흡연자보다 2.3배, 암 사망 위험은 1.7배 높았다.
 
남성 흡연자가 인두암·후두암에 걸려 사망할 위험이 비흡연자보다 5.2배 높았다. 폐암 5.1배, 방광암 3.2배, 식도암 3.1배, 위암·간암 2배, 전립샘암 1.6배 높았다. 하루 한 갑 반 넘게 담배를 피우는 사람은 폐암으로 사망할 위험이 비흡연자보다 8.9배 높았다. 위암과 간암 위험도는 2배 정도 높았다.
 
신성식 복지전문기자, 황수연 기자 sssh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