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맨유 떠난 루카쿠, 우여곡절 끝에 인터밀란 데뷔골

로멜루 루카쿠가 인터 밀란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넣었다. [사진 루카쿠 인스타그램]

로멜루 루카쿠가 인터 밀란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넣었다. [사진 루카쿠 인스타그램]

로멜루 루카쿠(26·인터 밀란)가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데뷔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루카쿠는 27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쥐세페메아차에서 열린 2019~20시즌 세리에A 1라운드 레체와의 홈경기 2-0으로 앞선 후반 15분 팀의 세번째 골을 터뜨렸다.

전 소속 맨유에서 입지 좁아져 인터 밀란 이적
인터 밀란 입단 후에는 과체중 논란 이겨내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루카쿠는 스테파노 센시의 슛이 상대 골키퍼 손에 맞고 흘러나오자, 침착하게 골문으로 밀어넣었다. 인터 밀란은 4-0으로 이겼다.  
 
루카쿠가 인터 밀란 데뷔골을 터뜨리기까진 우여곡절이 있었다. 지난 시즌까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에서 뛴 루카쿠는 2017~19년 두 시즌 동안 96경기에서 42골을 넣은 간판 골잡이였다. 하지만 지난해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대행이 맨유 지휘봉을 잡으며 입지가 좁아졌다. 솔샤르 감독은 마커스 래시포드와 앙토니 마샬을 주전 공격수로 낙점했다.
 
루카쿠는 새 소속팀을 찾기 위해 발빠르게 움직였다. 그 과정에서 맨유 구단 일정도 무시했다. 루카쿠는 맨유 선수단의 공식 휴식일이었던 지난 5일 친정팀인 안더레흐트(벨기에) 훈련장에 나타났고, 6일부터 시작된 맨유 훈련에는 불참했다. 맨유는 사전 통보 없이 훈련에 무단으로 빠졌다며 루카쿠에게 벌금 40만파운드(약 6억원)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던 중 꾸준히 영입 의사를 밝힌 인터 밀란이 지난 8일 루카쿠에게 손을 내밀었다. 인터 밀란은 루카쿠를 데려오기 위해 맨유에 7000만파운드(약 1000억원)의 이적료를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어렵게 새 소속팀을 구했지만, 위기는 계속됐다. 이번엔 체중이 말썽이었다. 입단을 앞두고 치른 메디컬 테스트에서 거구 루카쿠의 체중은 104㎏인 것으로 나타났는데, 구단은 최상의 경기력을 위해 100㎏ 이하로 체중을 줄여달라고 했다. 이에 루카쿠는 급하게 다이어트와 강도 높은 훈련을 병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루카쿠의 활약에 맨유 팬들은 부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맨유는 지난 24일 정규리그 3라운드에서 한 수 아래 상대 크리스탈 팰리스에 공격력 부재를 보이며 1-2로 졌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