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대 촛불집회 주최자 "태어나서 일베라는 소리 처음 들어봤다"

 “태어나서 일베라는 소리 처음 들어봤다.”
 
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 대학원에 들어간 지 1년 됐다는 홍진우씨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지난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며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에서 열린 촛불집회 주최자 중 한명이다. 이날 집회에는 500명 넘는 서울대 학생과 졸업생이 참여했다.  
 
일각에서는 서울대·고려대 등 학생들이 참여한 촛불집회가 ‘일베’나 ‘극우’세력, 특정 정당이 주도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홍씨는 “학생 차원의 자발적이고 정치적 성격이 없는 집회였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번 촛불집회가) 좌우를 나누기보다 정의와 위선을 심판하고 옳고 그름을 얘기하는 집회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혀 맞는 말이 아니기 때문에 근거 없는 비난에 대해서는 무시하고 있다”고 했다.  
서울대학교 학생들과 시민들이 23일 오후 서울 서울대학교 아크로광장에서 여러 의혹이 연이어 불거지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촛불집회를 하고 있다. [뉴스1]

서울대학교 학생들과 시민들이 23일 오후 서울 서울대학교 아크로광장에서 여러 의혹이 연이어 불거지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촛불집회를 하고 있다. [뉴스1]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라는 이름의 촛불집회는 서울대학교 커뮤니티를 통해 제안됐다. 이후 학부생과 대학원생 주최자 각 1명과 학생 자원봉사자 10인이 집회를 기획했고 사전 신청을 받아 플래카드, 촛불 등을 준비했다고 한다. 
 
촛불집회를 준비하며 응원과 격려도 많았다고 한다. 홍씨는 “평상시 정치에 관심이 없던 친구들도 이건 아닌 것 같다며 참여 의사를 전해왔다”고 했다. 특히 현 정부에 긍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었지만 조 후보자의 딸 논문 제 1저자 등록, 사모펀드 등 연이은 의혹에 실망한 사람도 많이 참여했다고 한다.  
 

관련기사

실제로 23일 집회에서 발언한 서울대 경제학부 이상민 학생은 당시 현장에서 “제 책장에 아직 조국 교수의 책이 있다"며 "처음 조 교수 관련 의혹이 터졌을 때 반전을 기대했고 촛불집회 참여하기 전까지도 미련이 남아있었다”고 했다. 그는 “이제 이 존경은 과거의 존경이 됐다”고 집회에 참여한 이유를 밝혔다.  
 
다른 한명의 촛불집회 주최자 김다민 서울대 조선해양공학과 학생 역시 이날 발언대에 올라 “2016년 10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퇴진을 위한 서울대학교 동맹휴업에 참여했다”며 “대통령을 탄핵하고 새롭게 들어선 정부는 본인들이 이야기하던 이상과 원칙을 무시한 채 온갖 의혹이 난무하는 사람을 장관 후보자로 지명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조 후보자가 학내 커뮤니티에서 부끄러운 동문 1위에 선정된 건 서울대 학생사회가 '보수화' '우경화' 됐기 때문이 아니다”고 말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서울대 학생 집단이 과거 자신을 비판하자 안타깝다는 글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 [온라인 캡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서울대 학생 집단이 과거 자신을 비판하자 안타깝다는 글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 [온라인 캡처]

 
서울대학교 학생들은 온라인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서 조 후보자의 장관 자격을 묻는 투표가 진행 중이다. ‘[투표] 조국, 법무부 장관으로 적합한가’라는 제목의 게시물은 25일 오후 9시39분 올라와 27일 오전 11시까지 2388명이 참가했다. 이중 94%(2255명)는 ‘전혀 적합하지 않음’이라고 답했다. ‘매우 적합’(47명)과 ‘적합한 편’(11명)이라고 답한 학생은 58명뿐이었다. 투표는 31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1차 집회에는 가지 못했지만 2차 집회는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힌 한 서울대 학생은 “스누라이프가 서울대 전체 의견을 대변하진 않는다”면서도 “그렇다고 다수의 학생을 특정 세력으로 매도하는 건 납득할 수 없다”고 했다.  
 
한편 서울대 총학생회는 오는 28일 2차 촛불집회를 연다. 서울대 총학은 성명서를 통해 “언론을 통해 제기된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들이 모두 사실이 아닐 수도 있다”면서도 “‘법적 문제는 없다’며 후안무치의 태도로 일관하는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돼선 안 된다는 목소리가 크다”고 강조했다. 주최 측은 “(이번 집회도) 특정정당과 정치집단의 정치적 소비를 배제하기 위해 학생증과 졸업증명서 등을 통해 참가자의 구성원 여부를 확인하겠다”고 예고했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