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법스포츠토토, 발견 즉시 신고하세요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불법스포츠도박이 인터넷과 스마트폰 등을 통해 젊은 세대 중심으로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다. 실제로 최근 인터넷 사이트에 접속하면 불법스포츠도박을 광고하는 배너를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다.

국내에서는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발행하는 유일한 합법 사업인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가 있고, 온라인 역시 공식 온라인발매 사이트인 '베트맨'을 이용할 수 있지만, 불법스포츠도박 운영자들은 높은 환급금과 자극적인 사행성 게임으로 스포츠팬들을 유혹하고 있다. 불법스포츠도박의 경우 언뜻 보면 금전적인 이득을 취할 수 있을 것 같지만 중독성과 사행성이 매우 높기 때문에 도박의 특성상 결국 돈을 잃게 되는 경우가 태반이다. 중독의 늪에 빠진 사람들은 주변에서 자금을 빌리다가 결국 범죄에 까지 손을 대는 2차 피해까지 양산할 가능성이 높다.

또 불법스포츠도박 운영자는 어떠한 법적인 책임도 지지 않는데다, 현행법상 불법도박은 참여한 사람도 처벌을 받기 때문에 사이트를 순식간에 폐쇄하고 도망치는 이른바 '먹튀'를 당한다고 해도 하소연할 곳이 없다.

불법스포츠도박 사이트는 해외에 서버를 두고 운영하기 때문에 단속이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체육진흥공단과 체육진흥투표권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는 다양한 캠페인과 셀프 진단 프로그램, 그리고 신고 센터 등으로 불법도박 근절을 위해 꾸준히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만일 불법스포츠토토와 관련한 사이트를 발견하게 된다면 우선적으로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운영하고 있는 '불법스포츠토토신고센터'로 발 빠르게 신고를 해야 2차 피해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다.

현재 불법스포츠토토신고센터에서는 불법스포츠도박 사이트 신고는 물론, 불법스포츠도박 사이트 행위자 신고와 판매자 관련 부정행위, 승부조작 등 스포츠의 공정성을 해칠 수 있는 대부분의 불법행위에 대한 신고를 접수하고 있다. 

또 케이토토가 운영하고 있는 베트맨에서는 건전구매 캠페인은 물론 스스로 본인의 구매 성향과 패턴, 그리고 몰입도의 정도를 확인해 볼 수 있는 '셀프 진단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중독이나 과몰입으로 인한 피해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케이토토 관계자는 "인터넷과 스마트폰을 통해 음성적으로 접근하는 불법스포츠도박을 근절하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성숙한 신고 문화가 필요하다"며 "스포츠팬들의 적극적인 도움이 이어진다면 하루 빨리 불법스포츠도박을 근절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에서 발행되는 모든 스포츠베팅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와 공식 온라인 발매사이트 베트맨만이 합법이며 이외에는 모든 유사행위는 불법스포츠도박, 혹은 불법스포츠토토로 명칭 한다.
 
최용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