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의혹 전방위 압수수색···윤석열의 검찰이 움직였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꾸려진 인사청문회 준비단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꾸려진 인사청문회 준비단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검찰이 전방위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 서울대·부산대 등 압수수색
조국 딸 입시 서류 확보…사모펀드·웅동학원도 대상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27일 오전 서울대와 고려대, 부산대와 단국대 등에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조 후보자 딸의 입시 관련 서류를 확보하고 있다. 조 후보자의 딸은 고교 재학 시절 단국대에서 2주간 인턴 활동을 하며 의학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됐고, 이를 고려대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자기소개서에 기재했다. 당시 논문 기여도가 낮은데도 제1저자로 등재되며 논란이 일었다.
 
검찰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이 양산부산대병원 원장으로 재직할 당시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을 다니던 조 후보자의 딸에게 교수 재량으로 장학금을 지급하는 과정에 관련 규정을 어겼는지도 확인할 방침이다.
 
검찰은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회사와 후보자 일가가 운영하는 웅동학원 등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 중이다.
  
윤석열 검찰총장 취임식이 지난달 25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15층에서 열렸다. 윤 총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취임식이 지난달 25일 오후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15층에서 열렸다. 윤 총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검찰 "압수수색 늦으면 사실관계 확인 어려워" 

검찰 관계자는 "이 사건은 국민적 관심이 큰 공적 사안으로서, 객관적 자료를 통해 사실관계를 규명할 필요가 크고, 만약 자료 확보가 늦어질 경우 객관적 사실관계를 확인하기가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조국 "검찰수사 통해 사실관계 밝혀지길" 

조 후보자는 이날 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 출근하지 않았다. 조 후보자는 법무부 대변인을 통해 "검찰수사를 통해 사실관계가 명확히 드러났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