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무성 "文대통령, 조국 이중인격에 속아···지명 철회를"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27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을 잘못 보고 후계자로 정한 것 같다”면서 “조국의 이중인격에 속은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 토론, 미래’ 토론회에서 “조국을 발탁한 사람이 문 대통령인 만큼 이번 사태의 핵심은 문 대통령”이라며 “문 대통령은 후계자 조국을 포기하고 지명을 철회하는 데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했다.
 
조 후보자를 겨냥해서는 “그동안의 언행과 인성을 볼 때 자기 잘못을 알고 자진해 사퇴할 만큼 염치와 분별력이 있는 사람이 아닌 것 같다”며 “조국이 서야 할 곳은 청문회장이 아니라 검찰 포토라인”이라고 주장했다.
 
내년 총선과 관련해서는 “대한민국 존망과 미래가 달린 만큼 나라 망친 세력과 구할 세력의 싸움이 되어야 한다”면서 “우리가 통합하지 못하고 분열해 총선에서 지면 좌파 장기 집권을 도와주는 꼴이 돼 국민과 역사 앞에 씻을 수 없는 죄가 된다”고 강조했다.
 
정진석 의원도 조 후보자 논란에 대해 “어제 여야가 인사청문회 일정에 합의했지만, 청문회와 검찰 수사는 별개”라며 “검찰이 정권 눈치를 보며 수사를 회피하고 지연하는 인상을 주면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보수 통합 문제에는 “총선을 앞두고 이합집산하자는 잔꾀, 땜질 방식의 통합은 무의미하다”며 “통합논의는 중구난방식으로 이뤄져선 안 된다. 황교안 대표가 책임을 지고 주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