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팬들 뿔났다”…‘프로듀스X’ 이어 ‘아이돌학교’도 고소·고발 준비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학교’의 한 장면. [엠넷 캡처]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학교’의 한 장면. [엠넷 캡처]

투표수 조작 의혹에 휩싸인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학교’의 팬들이 엠넷을 상대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
 
‘아이돌학교’ 시청자로 구성된 진상규명위원회는 26일 인터넷 커뮤니티 디씨인사이드 ‘아이돌학교’ 갤러리에 성명문을 올리고 “2년이 다 되어가는 시간이 흘렀지만 잘못된 사실관계를 바로잡기 위한 법적 절차를 시작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진상위는 “엠넷을 상대로 여러 방면에서 해명을 요구했으나 그들은 단 한 번도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면서 “더 큰 의혹으로 반복된 ‘프로듀스X101(프듀X)’ 조작 사태를 보며 제작진을 뛰어넘어 엠넷 자체에 대해 의심하는 단계가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진상위는 생방송으로 전파를 탔던 2017년 ‘아이돌학교’ 최종회에서 투표수가 조작됐다고 의심하고 있다. 데뷔가 유력하던 연습생 팬들이 인증한 투표수와 공개된 문자 투표수가 일치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데뷔가 유력하던 연습생 팬들이 인증한 투표수는 약 5000표에 달했는데 실제 ‘아이돌학교’ 제작진이 공개한 문자 투표수는 이에 훨씬 못 미치는 약 2700표였다. 
 
이 밖에도 방송 중 특정 출연자들의 온라인 득표수가 변경된 점, 제작진이 최초 공지하지 않은 방식으로 중간 탈락자를 선정한 점 등이 의혹의 도마 위에 올랐다.
 
이들은 “모든 출연자의 노력이 불명예스럽게 끝났고, 시청자로서 느낀 상실감을 잊을 수 없다”며 “사실을 바로 잡기 위해 법적 절차를 시작한다”고 설명했다.
 
‘아이돌학교’ 진상위 관계자는 “‘프듀X’ 투표 조작 의혹을 수사하던 경찰 수사관이 ‘아이돌학교’ 의혹 건에 대해서도 고발할 의향이 있는지 ‘프듀X’ 고소인 측 법무법인에 문의했다고 한다”며 법적 대응에 나서게 된 과정을 설명했다.
 
앞서 이달 초 서울중앙지검에 CJ ENM 엠넷 관계자들을 고소한 ‘프듀X’ 진상위는 ‘아이돌학교’ 제작진의 조작 정황을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최근 ‘프듀X’ 데뷔 조 순위 선정에 부적절한 개입이 있었다고 의심할 만한 정황을 일부 발견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