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와인세트 6500만원 vs 9800원…추석선물 ‘불황의 역설’

롯데호텔에서 판매하는 6500만원짜리 와인세트 ‘도멘 드 라 로마네 콩티’. [사진 롯데호텔]

롯데호텔에서 판매하는 6500만원짜리 와인세트 ‘도멘 드 라 로마네 콩티’. [사진 롯데호텔]

올해 추석 선물세트가 가성비를 앞세운 실속형 제품과 수십~수천만원대 초고가 제품으로 명확히 갈리는 분위기다. 경기불황·소비침체가 지속하면서 저렴한 제품이 늘었지만, 이른바 ‘불황의 역설’로 초고가 제품 인기도 상승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아주 비싸거나 싸거나 양극화
한우 500만원 굴비 200만원
3만~4만원대 제품도 많이 찾아

올해 추석 이른바 ‘몸값’으로 주목받는 건 굴비다. 롯데백화점 ‘영광 법성포굴비세트 황제(2.7㎏)’는 200만원, 신세계백화점 ‘명품재래굴비 특호(2.0㎏)’는 120만원이다. 현대백화점이 나름 “프리미엄 굴비를 선보이기 위해 1년 동안 실험했다”며 26일부터 판매하는 ‘전통 소금 3종 영광 참굴비 세트(26만원)’가 저렴하게 느껴질 정도다.
 
한우는 가격이 더 비싸다. 호텔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이 선보인 ‘정일품 세트’는 500만원, 롯데백화점이 한정판매하는 ‘L-NO.9 세트’는 135만원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올해 처음으로 40만원 짜리 한우 육포를 출시했다. 기존 육포 4배 가격이다. 이밖에 60만원짜리 갈치(신세계백화점)와 28만원짜리 곶감(롯데백화점) 선물세트도 등장했다.
 
김선진 신세계백화점 식품생활담당 상무는 “지난 추석 200만원 상당의 명품한우세트가 3일 만에 모두 팔렸다”며 “프리미엄 선물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세”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 백화점 프리미엄 제품군 매출신장률은 2016년 이후 3년 연속 상승했다(16.3%→10.2%→19.6%).
 
굴비·한우가 비싸다지만 술값과 비교하면 새 발의 피다. 롯데호텔에선 6500만원짜리 와인(도멘 드 라 로마네 콩티 와인세트), 신세계백화점에선 5500만원 짜리 위스키(글렌피딕 50년산)를 판다.
 
경기 악화에도 초고가 상품이 늘어나는 건 가치 소비가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다. 가치소비는 개인의 가치관에 따라 본인만의 만족도가 높은 상품에 과감하게 투자하는 소비 형태다.
 
이준영 상명대 소비자분석연구소장은 “불황에 기업이 구조조정 하듯, 경제가 악화하면 소비자도 소비 전략을 바꾼다”며 “장기저성장이 소비 양극화를 유발하면서 이른바 ‘소비 함수’가 달라졌다”고 말했다.
 
이 소장은 이렇게 설명한다. 불황이 깊어지면 소비자가 초고가 제품에 아낌없이 투자하는 대신, 다른 상품은 그만큼 지갑을 닫는 ‘선택과 집중’을 한다. 이로 인해 초고가 상품과 더불어 저렴한 제품 판매가 늘어난다.
 
실제로 초고가 상품이 범람하고 있지만 5만원대 이하 추석선물세트도 동시에 늘었다. CJ제일제당은 햄·카놀라유 등으로 구성한 3만~4만원대 선물세트 비중을 지난해 추석보다 2배 확대했다.
 
와인도 초고가 상품이 이목을 모았지만, 초저가 제품도 날개돋힌 듯 팔린다. 이마트가 스페인산 와인 2종으로 구성한 추석선물세트(도스코파스)는 가격이 9800원에 불과하다. 도스코파스는 지난 1일에 출시한 후 보름 만에 18만병이 팔렸다.
 
고가 제품이 주류인 백화점에서도 10만원 이하 상품이 늘었다. 현대백화점은 10만원 이하 선물세트 물량을 지난해보다 약 20% 늘렸고, 신세계백화점도 10만원 이하 선물세트 개수(13만개)를 지난해 추석 대비 30% 확대했다.
 
가격을 낮추기 위해 용량을 축소하기도 한다. 현대백화점은 40종의 다품종·소량 세트를 출시했다.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늘어난 숫자다. 소규모 포장한 선물세트를 선보이는 건 롯데백화점(생선구이세트)·신세계백화점(간편수산물세트)도 마찬가지다.
 
서용구 숙명여대 경영학과 교수는 “부(富)의 양극화로 고소득층은 프리미엄 소비를 지향하고, 고소득층이 아니더라도 만족도를 극대화하는 소비를 지향하면서 소비 양극화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며 “중간 시장이 축소하고 초고가·초저가 시장이 굉장히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