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이프 트렌드] 곪은 여드름은 짜면 안 돼요, 레이저·연고로 흉터 지워요

대한여드름학회와 함께하는 여드름 바로 알기 ③ 여드름 관리가 치료의 첫걸음
 

염증성 여드름 생긴 뒤
한두 달 내 치료 바람직
만성화되면 흉터 남아

여드름이 남긴 흉터는 얼굴뿐 아니라 마음에도 남을 수 있다. 여드름이 생겼을 땐 흉터가 생기기 전에 관리하는 게 최선이다. 흉터가 이미 생겼어도 좌절할 필요는 없다. 치료로 최대한 지울 수 있어서다. 중앙일보 라이프 트렌드는 대한여드름학회와 함께 여드름으로부터 피부를 건강하게 지키기 위한 기획기사를 3회 연재한다. 마지막 회로 이지범 대한여드름학회장(전남대병원 피부과 교수)에게서 여드름 흉터 관리법을 들어본다.
 
 
# 이현아(가명·22·광주광역시 동구)씨는 고3 때 얼굴에서 곪은 여드름을 손으로 짜다 곳곳에 여드름 흉터만 심해져 동네 피부과를 찾았다. 큰 병원에 가보라는 말에 대학병원을 찾은 이씨는 2년간 레이저 치료를 꾸준히 받으며 처방 받은 연고를 발랐다. 그는 몰라보게 깨끗해진 얼굴로 얼마 전 고교 동창 모임에서 친구들의 부러움을 샀다.
 
 
 

초기 골든타임엔 병원 압출기로 짜내

이지범 대한여드름학회장은 염증성 여드름의 흉터 발생을 막으려면 치료의 골든타임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한다. 프리랜서 김동하

이지범 대한여드름학회장은 염증성 여드름의 흉터 발생을 막으려면 치료의 골든타임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한다. 프리랜서 김동하

이씨처럼 여드름 흉터를 막으려면 여드름 발생 원인부터 파악해야 한다. 여드름을 유발할 수 있는 인자 중에는 호르몬이 있다. 바로 안드로겐이라는 남성호르몬이다. 이 호르몬은 얼굴의 피지샘을 자극해 피지 분비를 촉진한다. 분비된 피지가 피부 밖으로 잘 빠져나오지 못하거나 모낭 안에서 곪으면 여드름이 된다.
 
안드로겐은 제2차 성징이 시작되는 청소년 시기에 급격히 분비된다. 이 때문에 사춘기 때 여드름이 잘 나타난다. 혈당을 빠르게 올리는 간식류나 가공식품 등은 안드로겐 수치를 끌어올린다. 그 이유는 당 지수(GI)가 높은 식품을 먹으면 인슐린과 인슐린 유사 성장 인자(IGF-1)가 증가하고, 이는 난소·부신·고환에서 안드로겐을 바쁘게 만들어내기 때문이다. IGF-1이 포함된 우유도 여드름 환자에겐 다량 섭취를 권장하지 않는다.
 
안드로겐은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아도 분비된다. 업무 스트레스가 많은 성인에게서도 여드름이 생길 수 있는 이유다. 이 회장은 “여드름 초기 단계인 블랙헤드의 경우 병원에서 압출기로 깨끗하게 짜내는 게 좋지만 집에서는 손을 깨끗이 씻고 거울을 보며 조심히 짜내는 것도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블랙헤드는 모낭 속에 가득 찬 피지와 약간의 염증이 모공 밖 산소와 접촉하면서 까맣게 산화된 덩어리다. 블랙헤드까지는 스스로 관리할 수 있지만 문제는 염증이 심한 여드름이다. 여드름은 주로 툭 튀어나온 뾰루지(구진·농포) 형태로 나타난다. 여드름균이 피지와 뒤엉켜 피부 속에 있으면 여드름을 유발한다. 피부에 난 상처가 흉터로 남지 않게 새살이 돋으려면 상처를 골든타임 안에 치료해야 한다. 얼굴 피부도 마찬가지다.
 
 
 

방치하면 색소 침착 같은 후유증 불러

그런데 골든타임을 놓쳐 얼굴 피부 속 모낭·피지샘에 염증이 오래 머물러 있으면 여드름이 만성화되면서 표피(겉 피부)와 진피(속 피부)에 둥글거나 네모나게, 또는 굴곡지게 파인 흉터가 남는다. 이지범 회장은 “사람마다 피부 상태에 따라 흉터가 안 생기는 골든타임에 차이가 있지만 통상 염증성 여드름이 생기고 나서 1개월, 늦어도 2개월 이내에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게 현명하다”고 설명했다.
 
여드름 흉터를 막지 못했다고 해서 좌절할 필요는 없다. 이미 생긴 여드름 흉터도 개선할 수 있어서다. 레이저 박피술, 수술, 바르는 연고 등을 통해서다. 이 중 프락셔널 레이저는 진피층 내 흉터로 손상된 부위를 잘게 쪼개고 없애면서 진피 내부를 리모델링한다. 이 회장은 “1~2개월에 1회 정도 레이저 시술을 받으면서 여드름 흉터 부위에 연고를 매일 바르면 치료 효과를 빨리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표적인 바르는 연고는 아다팔렌과 과산화벤조일을 혼합한 복합제제다. 병원에서 처방받아 약국에서 살 수 있는 전문의약품이다. 면봉에 쌀알 크기 정도로 소량 묻혀 발라주면 된다. 이 연고의 주성분인 아다팔렌은 각질 정상화에, 과산화벤조일은 항염증에 기여한다.
 
이 회장은 “흔한 피부 질환인 여드름은 치료 시기를 놓치면 흉터뿐 아니라 색소 침착 같은 후유증이 남아 평생 삶의 질을 떨어뜨릴 수 있다”며 “여드름 흉터를 막거나 이미 생겨난 여드름 흉터를 없애려면 피부과 전문의의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여드름에 대한 상세한 정보는 대한여드름학회 홈페이지(ksacne.or.kr)의 질환 정보 및 환자 공간 카테고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한여드름학회=대한피부과학회(회원 수 2756명) 산하 학회로, 회원은 피부과 교수 및 전문의를 주축으로 200여 명으로 구성됐다. 매년 1회 학술대회를 열고 여드름의 병인 및 치료법을 공유한다. 매년 5월 둘째 주 수요일 피부 건강의 날엔 국민에게 올바른 여드름 관련 피부 건강 정보를 전하고 여드름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대한피부과학회와 함께 대국민 피부 질환 인식 개선 캠페인에 나선다.
 
 
정심교 기자 simky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