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태우 장남', 아버지 대신 5·18 묘지에…"진심으로 사죄"



[앵커]

"아버지 건강 나빠 대신 참배…다시 찾아올 것"



노태우 씨의 아들인 노재헌 씨가 지난 23일 광주에 있는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습니다. 방명록에는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적었습니다. 5·18 당시 신군부 지도자의 직계 가족으로서는 처음인데, 아버지 노태우 씨의 뜻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한 남성이 묘지 앞에 무릎을 꿇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노태우 씨의 아들 재헌 씨입니다.



5·18민주화운동을 무력 진압한 신군부 지도자의 직계 가족 중 처음으로 5·18 묘지에 참배한 것입니다.



방명록에는 "진심으로 희생자와 유족들에게 사죄한다"고 적었습니다.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고도 했습니다.



재헌 씨는 한시간 넘게 희생자 묘지와 유영봉안소, 추모관 등을 둘러봤습니다.



5·18민주묘지가 조성되기 전 희생자가 안장됐던 망월동 옛 묘역도 들렀습니다.



재헌 씨는 동행한 인사들에게 아버지가 평소 5·18 묘지를 참배하겠다는 말을 여러차례 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건강이 좋지 않아 아들인 자신이 대신 왔다고 말했습니다.



재헌 씨는 5·18 묘지를 다시 찾겠다는 말도 남겼습니다.



5월 단체들은 뒤늦게라도 사죄한 점은 긍정적으로 봤습니다.



그러면서도 노씨가 직접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고재대/5·18기념재단 실장 : 5·18의 진실을 밝히는 데 이들의 진심 어린 행보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노씨는 2011년 자신의 회고록을 통해 '5·18 진범은 유언비어'라고 주장해 5·18 폄훼 논란을 일으킨 바 있습니다.



(화면제공 : 국립5·18민주묘지 관리소)

(영상디자인 : 이지원)

JTBC 핫클릭

5·18 당시 군인들 법정 설까…'전두환 재판' 증인 신청 공방 "차명재산" "이순자 것"…전두환 '연희동 자택' 법정공방 '계엄군 조준 사격' 바꾸고…언론 검열 문건 최초 입수 "헌혈 줄 선 시민들에 헬기 사격"…전두환 재판서 증언 80년 5월29일 '고바우 영감'도 '전삭'…검열 뒤엔 '필' 도장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