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빅히트, 방탄소년단 관련 악성 게시물 법적대응 "선처없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방탄소년단 관련 악성 게시물에 대해 법적 조치했다.
 
26일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방탄소년단 관련 악성 게시물에 대한 법적 대응 진행 상황을 알려드린다"며 "당사는 내부적으로 수립한 절차에 따라 방탄소년단과 관련한 악의적 비방, 허위 사실 유포, 인신공격, 명예훼손 등 악질 행위에 대해 정기적으로 법적 대응을 실시하고 있다"며 "현재 올해 상반기 중 확보한 게시물을 증거로 법적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중, 커뮤니티, 포털, SNS 등에서 단순 의견 표출을 넘어 사회적으로 용인되는 수준을 벗어난 악성 댓글, 게시물 등을 지속적으로 작성하거나 유포한 네티즌에 대해 명예훼손죄(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70조) 및 모욕죄(형법 제311조) 등의 혐의로 서울남대문경찰서에 고소 조치를 완료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해당 자료는 자체 모니터링 및 빅히트 제보 계정을 통해 수집하여 제출했으며, 수사기관에서는 이를 바탕으로 피의자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피의자 신원 확보 및 수사 기밀유지를 위해 공지가 늦어진 점 양해 바란다"고 당부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앞으로도 악성 게시물에 대해선 법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소속사 측은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를 모욕하고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 엄정 대응해왔으며, 이러한 행태가 사라지지 않는 한 당사의 조치도 변함 없이 유지될 것"이라며 "선처와 합의는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일체 없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드린다"고 했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