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中관리들 협상 하자고 전화와···곧 대화 시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20개국 정상회의에서 악수하고 있다.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20개국 정상회의에서 악수하고 있다.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중국 관리들이 미 관리들에게 무역협상을 바란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프랑스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전날 밤 중국 관리들은 미국 무역 협상단에게 전화해서 협상 테이블로 되돌아오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건 전 세계를 위해 매우 긍정적인 발전"이라며 "우리는 중국과 2차례 통화했다. 그들은 합의를 원한다. 우리는 곧 협상을 시작할 것이고 합의하리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은 공급 체인을 둔화하기를 원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곧 중국과 매우 진지한 대화를 시작할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