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학교서 '의자 빼기' 장난에 뇌진탕···학교 측 "가해자 없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중학생들이 의자를 빼는 장난을 쳐 동급생을 다치게 했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25일 인천 중부경찰서는 지난달 4일 "아이가 6월 25일 교실에서 벌어진 의자 빼기 장난으로 다쳐 뇌진탕과 타박상 등 상해를 입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인천 모 중학교에 재학 중인 피해 학생 A(13)군의 학부모는 "아이가 충격을 받아 20일 넘게 학교를 못 갔는데 학교 측은 자체 조사 후에도 가해 학생이 없다는 식"이라며 "다친 아이가 있는데 가해자가 없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신고했다.
 
A군은 경찰 조사에서 "종이 울릴 시간이 돼서 교실 컴퓨터 전원을 끄려고 의자에 앉으려는데 누군가 의자를 빼서 그대로 뒤로 넘어졌다"며 "그 후 뒤에 서 있던 가해 학생들이 발로 손가락과 등을 밟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군이 가해자로 지목한 학생 3명과 학부모를 불러 1차 조사를 했으나 이들은 A군과 다른 내용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조사 중인 사안이어서 자세한 내용을 말하기 어렵다"며 "사안과 관련한 학생들을 불러서 조사하는 과정"이라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