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터뷰④] 송강 "롤모델은 정경호…'악마가' 촬영 중 반해"


송강이 정경호를 닮고 싶은 선배 연기자로 꼽았다.

배우 송강은 26일 서울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 인터뷰를 진행했다.

롤모델이 있느냐는 질문에 망설임 없이 정경호를 꼽았다. 정경호와 송강은 tvN 수목극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 함께 출연 중이다.

송강은 "촬영할 때 선배님들 뿐이라서 힘들었다. 그런데 정경호가 다가와줘서 토닥여주셨고 다정하게 인사해줬다. 연기에 대해서도 많이 물어봤는데 많이 알려줬고, 또 사람에 대해서도 많이 알려줬다. 어떻게 해야 좋은 사람이 될 수 있는지 배웠다. 그 외에 걱정거리도 많았는데 옆에서 조언을 해줬다. 반했다. 좋은 선배님이다"고 정경호를 향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이르면 아역 배우, 혹은 고등학생 때부터 시작한 또래 배우들과 달리 송강은 20대가 된 이후에 연기를 시작했다. 이 때문에 조급함이 있다는 송강은 "어떻게 하면 다급함을 없앨 수 있을까 걱정했다. 그런데 정경호와 얘기하면서 많이 여유를 찾았다"고 말했다.

만화가 천계영의 웹툰을 드라마로 각색한 '좋아하면 울리는'은 나를 좋아하는 사람이 다가오면 알려주는 앱 '좋알람'을 통해 사랑이 확인되는 세상을 살아가는 세 남녀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넷플릭스에서 볼 수 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사진=넷플릭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