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인영 "한국당, 오늘 조국 청문회 날짜 안주면 국민청문회" 최후통첩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운데)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운데)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오늘까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 날짜를 확정해주길 바란다”면서 “확정 거부 시 내일 국민청문회 준비에 바로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은 국무총리 청문회보다 긴 3일간의 청문회를 고집하고 보이콧 가능성을 언급하고 있다. 정략적 의도가 개입됐다고 볼 수밖에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인사청문회는 정해진 법과 절차에 따라 이뤄져야 하며 조 후보자만 예외일 수 없다”며 “법적 시한인 30일까지 개최하기 위해서는 오늘까지 응답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황교안 대표가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결정이 조 후보자와 관련한 위기 탈출용이라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종료 결정은 아베 총리 때문이지 조 후보자 때문이 아니다. 가정과 추측을 교묘히 뒤섞어 가짜뉴스를 만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인사청문회 날짜를 잡지 않고 장외집회를 열며 도 넘은 반대 목소리를 쏟아내는 한국당을 우리 국민은 이해할 수 없다”며 “국민은 일본보다 더 적극적으로 항의하는 모습을 '신(新) 친일‘행태라고 비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