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조국, ‘입진보’의 위선…특검 불가피한 수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겨냥해 “정당지지와 진영논리를 초월해서 전 국민이 조 후보자를 이미 마음속에서 탄핵했다”며 “‘입진보’(말로만 하는 진보)의 위선에 대한 탄핵”이라고 비판했다.
 

“조국, 아직도 실세 지위
정의당 방문은 기상천외”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조 후보자 관련 의혹은 범죄 사실에 해당한다”면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아직도 실세의 지위를 갖고 있기 때문에 특검이 불가피한 수순으로 갈 수밖에 없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검찰이 몰리지 않으려면 조속히 수사를 개시하고 그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가 안겨준 좌절감과 박탈감이 우리 청년 세대의 마음을 할퀴고 있다”며 “이런 후보자가 장관이 된다고 한들 정상적인 업무가 가능하겠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조 후보자가 어떤 관계이기에 문 대통령이 이렇게 결단을 내리지 못하나”라며 “문 대통령이 미적거리는 것은 민정수석이 문 대통령과 일가의 비리 의혹을 제일 잘 알고 있기 때문이 아니냐는 의심도 강하게 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 임명을) 전자 결재할 것이란 흉흉한 소문도 있다”며 “임명을 강행하는 날은 문재인 정권의 종국을 앞당기는 날”이라고 말했다.
 
또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에 대한 반대 여론이 60%라는 여론조사가 있는데,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임명강행 요구가 30만명을 넘었다”며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이 어떤 식으로 운영되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정의당에 대해 “오늘 청문회 준비단이 정의당을 방문한다고 한다”며 “이런 일은 장관 인사청문회가 개시된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기상천외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정의당이 원하는 것은 다른 게 아니다. 야합으로 국회법을 무시하고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통과시켜볼까 하는 것”이라며 “의석수를 늘리려고 조 후보자 임명에 면죄부를 준다면 존립 기반을 잃을 것이다. 내년에 20석은커녕 5석도 유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