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뷰IS] '왓쳐' 종영, 한석규·서강준·김현주가 완성한 新 심리 스릴러



'왓쳐'가 결말까지 호평 속에 막을 내렸다.

25일 방송된 OCN 토일극 '왓쳐' 최종회에서는 한석규(도치광) 서강준(김영군) 김현주(한태주)가 장사회의 실체를 밝혔다.

서강준은 안길강(김재명)의 누명을 벗길 증거를 가진 주진모(박진우)를 찾아갔지만 이미 숨진 상태였다. 타살 흔적이 없어 보였지만 서강준은 발가락 사이에서 주사 자국을 발견했다.

서강준은 한석규가 주진모에게 미리 발라둔 형광물질 덕에 허성태(장해룡)가 주진모를 죽였다는 확신을 하게 됐다. 허성태는 서강준의 집에서 서강준을 기다리고 있었다. 두 사람은 몸싸움했고, 서강준은 허성태에게 "살아서 이 모든 지옥을 견뎌"라고 했다.

체포된 허성태는 주진모가 자신을 거북이로 만들려고 해서 살해했다고 말했다. 이후 한석규와 서강준은 주진모가 죽은 곳에서 서강준 모친을 죽인 증거를 찾아냈고, 안길강이 남긴 장부 원본 등을 언론사에 뿌렸다.

김수진(염동숙)은 장사회를 죽은 사람들의 짓으로 몰아가 덮으려고 했다. 그러자 한석규는 자신의 혐의까지 자백하면서 "장사회는 지금도 죽은 자들에게 모든 책임을 지우고 교묘히 빠져나가려고 하고 있다"고 고발했다.

하지만 한석규 역시 의심되는 점이 있었다. 서강준은 한석규에게 "청장님과 거래했냐"고 물어봤고, "또 해결하기 어려운 일이 생기면 증거 조작하고 타협할 거다"며 "팀장님 지켜보겠다"고 경고했다.
 
'왓쳐'는 기존 장르물의 형식을 탈피해 새로운 차원의 심리 스릴러를 선보였다. 비리를 저지르는 경찰과 그 경찰을 쫓는 왓쳐 팀을 통해 정의란 무엇인지 생각하게 했다. 또 전국에 퍼져있는 거북이의 정체와 조직 윗선의 비호를 받는 장사회까지 점차 커지는 스케일로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했다.

특히 '감시자는 누가 감시하는가'라는 말처럼, 한석규·서강준·김현주가 서로 믿고 협력하면서도 의심하는 심리 묘사가 일품이었다. 마지막에도 서강준은 한석규를 계속 의심하고 지켜보겠다고 했고 한석규도 그러라고 하면서 비리수사팀의 미래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세 배우의 연기가 '왓쳐'를 명품 장르물로 완성했다. 한석규는 도치광이라는 인물의 미치광이 같은 면모를 리얼하게 그려내며 한석규가 아닌 도치광을 생각할 수 없게 했다. 정의로운 인물일 수도, 범인일 수도 있는 이중적인 면을 탁월하게 표현하며 시청자를 헷갈리게 했다.

서강준은 어린 시절 살인을 목격하고 트라우마에 시달리면서도 진실 추격에 앞장서는 인물을 통해 연기자로서 새로운 영역을 개척했다. '얼굴 천재' '멜로 눈빛' 같은 수식어에 가려졌던 서강준의 진가를 확인할 기회였다. 추격전과 액션신에서도 남다른 활약을 보여줘 서강준의 또 다른 장르물을 기대하게 했다.

데뷔 이래 처음으로 수사물에 출연한 김현주는 장인은 도구를 가리지 않는다는 말을 증명하듯 장르에 관계없는 명품 연기를 보여줬다. 강해 보이지만 그 역시 장사회의 피해자로 아픔을 가진 인물이었다. 내면엔 복수심이 있었지만 이를 냉정하고 차분하게 숨긴 미묘한 감정을 디테일한 연기로 그려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