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PL 역대 '최악'의 페널티킥 키커 TOP 10


지금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는 페널티킥으로 뜨겁다.

지난 20일 영국 울버햄튼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9~2020시즌 EPL 2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 울버햄튼은 1-1 무승부를 거뒀다. 맨유는 승리를 거둘 수 있었으나 실패했다.

페널티킥 때문이었다. 1-1로 팽팽하던 후반 24분 맨유는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이는 폴 포그바. 하지만 그는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고, 맨유의 승리도 무산됐다. 이후 이 장면은 엄청난 후폭풍을 몰고왔다. 포그바를 향한 인종차별성 욕설이 난무했다. 또 포그바에게는 최악의 페널티킥 키커라는 꼬리표도 붙었다.

맨유는 마커스 래시포드를 페널티킥 키커로 바꿨다. 하지만 또 실축했다. 24일 맨유는 크리스탈 팰리스와 3라운드에서 1-2로 패배했다. 후반 23분 페널티킥이 나왔고, 래시포드가 실축했다. 맨유의 페널티킥 논란이 다시 한 번 불거졌다.

페널티킥으로 뜨거운 EPL. 이런 분위기에서 영국의 스포츠매체 '토크스포트(talkSPORT)'는 EPL 역대 최악의 페널티킥 키커 10인을 선정해 발표했다. 1992년 EPL로 재편된 뒤 지금까지 나왔던 수많은 페널티킥. 그 중 가장 성공률이 낮았던 최악의 키커는 누구였을까.
 
◇10위 : 테디 셰링엄

셰링엄은 맨유와 토트넘의 간판 공격수였다. EPL 원년이었던 1993년 22골로 초대 득점왕에 오른 역사적 인물이다. 1999년 맨유의 '트레블(리그·FA컵·UEFA 챔피언스리그 동시 우승)'의 일원이기도 했다. EPL에서 총 147골을 넣으며 역대 득점 11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하지만 셰링엄은 유독 페널티킥에 약한 모습을 보였다. 페널티킥 실축으로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그는 EPL에서 총 31번의 페널티킥을 시도해 21번 성공시켰다. 성공률은 67.7%에 불과했다.
 
◇9위 : 웨인 루니

루니가 최악의 페널티킥 키커로 이름을 올린 것은 의아한 일이다. 그는 맨유의 간판 공격수이자 EPL 상징적 공격수였다. 2004년 맨유로 이적해 2017년까지 13시즌을 뛰었다. 맨유에서 총 253골을 넣으며 맨유 역대 최다골 1위를 기록했다. EPL만 따지면 208골을 넣어 역대 2위에 이름을 올렸다. EPL 역사상 최고의 공격수 중 하나로 꼽히는 그가 페널티킥 앞에서는 작았다. 루니는 페널티킥을 34번 시도해 23골밖에 성공시키지 못했다. 성공률은 67.6%.
 
◇8위 : 크리스티안 벤테케

2012년 애스턴 빌라로 이적하며 EPL에 입성한 벤테케는 리버풀을 지나 2016년 크리스탈 팰리스 유니폼을 입었다. 크리스탈 팰리스의 핵심 공격수이자 벨기에 대표팀의 차세대 공격수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아직 페널티킥에서는 많이 부족한 모습을 드러냈다. 벤테케는 총 15번의 페널티킥을 시도했다. 그 중 성공된 골은 10골. 성공률은 66.7%로 낮다.
 
◇7위 : 마이클 오언

루니와 함께 또 한 명의 놀라운 이름이 나왔다. 오언이다. 그 역시 리버풀의 레전드이자 EPL을 대표하는 공격수었다. 1996년부터 2004년까지 리버풀에서 297경기를 뛰며 158골을 넣은, 리버풀의 상징이었다. 이후 뉴캐슬과 맨유 등에서도 활약했다. 오언은 2001년 세계 최고의 선수에게 주어지는 발롱도르를 수상하기도 했다. EPL 득점왕을 2회 차지했고, 통산 150골로 역대 9위에 올라있다. 이런 그가 페널티킥 앞에서는 흔들렸다. 21번 시도해 14번 성공한 것이 다였다. 성공률은 66.7%에 그쳤다.
 
◇6위 : 폴 포그바

잉글랜드를 페널티킥으로 뜨겁게 달군 주인공이다. 포그바는 2010년 맨유에 입단한 뒤 자리를 잡지 못하고 2012년 이탈리에 세리에A 유벤투스로 떠났다. 유벤투스에서 최고의 선수로 성장한 뒤 2016년 맨유로 다시 돌아왔다. 현존하는 세계 최고의 미드필더 중 한 명으로 꼽힌다. 그런데 사실 포그바가 페널티킥에 약하다는 것은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다. 이번 울버햄튼전에서 실축하며 다시 한 번 증명이 됐다. 포그바는 지금껏 EPL에서 11번 페널티킥을 시도해 7번 성공시켰다. 성공률은 63.6%다.
 
◇5위 : 케빈 필립스

필립스는 선덜랜드의 레전드 공격수로 평가받는 선수다. 문전에서 최고의 결정력을 보였고, 돌파 또한 정상급이었다. 선덜랜드, 웨스트 브로미치 그리고 크리스탈 팰리스 등에서 뛰었고, 전성기는 선덜랜드 누렸다. 선덜랜드에서 235경기에 나서 130골을 터뜨렸고, 2000년 30골로 EPL 득점왕에 등극했다. 선덜랜드의 전설도 페널티킥에서는 약점을 드러냈다. 필립스는 총 18번 시도에 11번 성공시켰다. 성공률은 61.1%.
 
◇공동 3위 : 스티드 말브랑크

풀럼과 토트넘 그리고 선덜랜드 등에서 활약한 미드필더다. 창의적인 기술을 선보였고, 빠른 스피드를 앞세운 역동적인 움직임으로 강렬한 인상을 심었다. 미드필더지만 골결정력도 좋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페널티킥에서는 움츠렸다. 그의 다재다능한 능력은 페널티킥 앞에서는 발휘되지 못했다. 말브랑크는 10번 시도해 고작 6번을 성공시키는데 그쳤다. 성공률이 60%에 불과하다.
 
◇공동 3위 : 드와이트 요크

페널티킥을 10번 차서 6번 성공에 그치며 성공률 60%에 머문 또 한 명의 선수가 있다. 애스턴 빌라를 시작을 맨유, 선덜랜드 등에서 활약한 공격수 요크다. 그 역시 EPL에서 간판급 공격수였다. 1999년부터 2001년까지 맨유의 EPL 3연패 일원이었다. 득점도 폭발했다. 특히 1999년 18골로 EPL 득점왕에 올랐고, 그해 8골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득점왕까지 석권했다. EPL과 UCL 득점왕을 동시에 품은 공격수가 페널티킥은 품지 못했다.
 
◇2위 : 리야드 마레즈

페널티킥 성공률이 60% 이하로 떨어지는 순위다. 맨체스터 시티(맨시티) 미드필더 마레즈가 2위를 차지했다. 2014년 레스터 시티 유니폼을 입으면서 EPL에 첫 발을 딛은 마레즈는 2016년 레스터 시티의 기적같은 EPL 우승을 이끌었다. 알제리 국적의 마레즈는 2016년 아프리카 올해의 선수로 선정되기도 했다. 마레즈는 2018년 EPL 최강의 팀 맨시티 이적에 성공했다. 성공가도를 달리고 있지만 페널티킥에서는 성공하지 못했다. 12번 시도해 7골에 그쳤다. 성공률은 60%도 안 되는 58.3%다.
 
◇1위 : 후안 파블로 앙헬

2000년부터 2007년까지 애스턴 빌라에서 활약하며 EPL을 경험한 공격수다. 애스턴 빌라는 앙헬을 영입할 때 당시 클럽 최고 금액인 950만 파운드(약 140억원)를 지불할 만큼 기대감이 컸다. 영입 초반 기대감을 만족시키지 못하다 2004년 리그 16골을 포함해 시즌 23골을 넣는 눈부신 활약을 펼치기도 했다. 하지만 앙헬을 하면 떠오르는 강렬한 기억이 페널티킥 실축 장면이다. 결정적인 순간 페널티킥을 놓치는 경우가 많았다. 앙헬은 10번 시도에 5번 성공, 성공률 50%로 최악의 페널티킥 키커 1위라는 불명예를 안았다.
 
◇앨런 시어러와 프랭크 램파드

그렇다면 EPL 역대 최고의 페널티킥 키커는 누구일까.

EPL 역사상 최고의 공격수라는 찬사를 받는 앨런 시어러가 있다. 그는 뉴캐슬의 전설이자 EPL의 전설이다. 시어러는 EPL 총 260골을 넣으며 역대 1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페널티킥으로도 가장 많은 골을 넣었다. 시어러는 페널티킥으로 56골을 넣어 역대 1위다. 총 67번 시도해 56번 성공했다. 성공률도 83.6%에 이른다.

시어러보다 더욱 높은 성공률을 자랑하는 전설도 있다. 첼시의 레전드 램파드다. 그는 50번 시도해서 43골을 넣었다. 성공률은 86%다.
 
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