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휴양지 저도 오갈 유람선사 선정됐다...9월 임시개방 준비 착착

문재인 대통령이 경남 거제시에 위치한 저도를 방문해 산책로 전망대에서 바다를 조망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경남 거제시에 위치한 저도를 방문해 산책로 전망대에서 바다를 조망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다음 달 중순부터 시범 개방되는 경남 거제시 저도를 오갈 유람선사가 선정됐다. 대통령 별장과 군 시설이 있는 저도는 일반인이 접근할 수 없었다. 그래서 저도와 육지를 오가는 정기 배편이 없었는데 이번에 배편이 열리게 된 것이다.  
 

거제시 저도 오갈 운항선사에 거제저도유람선 선정
시 관계자 "시범 운항 보고 배편 더 늘릴지 검토"

25일 거제시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9월 개방을 약속한 섬인 저도를 오갈 유람선 운항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거제저도유람선이 선정됐다. 지난 6∼20일까지 진행한 운항사업자 공개 모집에 4개 선사가 응모했다. 이후 공무원과 전문가 등 7명으로 구성된 선정심사위원회를 열어 서류 및 현장 심사를 거쳐 거제저도유람선을 우선협상대상자로 뽑았다. 
 
거제시는 다음 달 5일까지 이 회사와 유람선 운항에 대한 세부사항을 논의한 뒤 본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기간은 1년이다.    
 
시는 지난달 30일 문재인 대통령이 저도를 방문해 이곳을 국민에게 돌려주겠다고 밝힌 뒤 본격적인 개방 준비에 들어갔다. 유람선사 선정은 그 첫 단추였다. 또 거제시 곳곳에 저도와 관련된 관광 안내 표지판을 설치하고 관광해설사와 안내 요원도 선발한다. 
 
앞서 저도를 찾은 문 대통령은 “군사 시설 보호장치와 유람선 선착장 등이 갖춰질 때까지는 시범 개방하다가 준비가 갖춰지면 완전히 개방할 생각”이라며 “거제시와 경남도가 잘 활용해서 이곳을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특히 남해안 해안관광 중심으로 활용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거제시 장목면 외포리와 가까운 장목면 유호리에 있는 저도(43만8840㎡)는 문 대통령의 생가가 있는 거제면 명진리 남정마을과 직선거리로 21㎞ 정도 떨어져 있다. 부산 가덕도에서 거제시 방향으로 거가대교를 따라가다 보면 해저터널에 이어 작은 섬을 관통하는 터널이 나오는데 그곳이 저도다. 하늘에서 내려다본 섬 모양이 돼지처럼 생겼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섬 전체에 해송·동백군락 등이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다. 9홀 규모의 골프장과 길이 200여m의 백사장, 300㎡ 크기의 대통령 별장이 있다.    
 
거제시 저도를 찾은 문재인대통령이 산책로 전망대헤서 조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거제시 저도를 찾은 문재인대통령이 산책로 전망대헤서 조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저도는 1954년부터 이승만 대통령의 하계 휴양지로 사용되다 72년 대통령 휴양지로 공식 지정됐다. 90년대 후반까지 대통령 휴양지로 지정·해제가 반복되다 이명박 정부 때 다시 지정됐다. 대통령 휴양지여서 바다의 청와대인 ‘청해대’로도 불린다. 소유권과 관리권은 국방부가 갖고 있다.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은 거의 매년 저도를 찾았고, 노무현 전 대통령도 저도를 방문한 것으로 전해진다.    
 
오는 9월부터 시범 개방하는 공간은 대통령 별장과 군사 시설을 뺀 산책로와 전망대, 모래 해변 등이다. 월요일과 목요일을 뺀 주 5일, 하루 두 차례 탐방객 600명이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저도를 둘러볼 수 있다. 아직 정확한 개방 날짜는 나오지 않았지만, 거제시는 9월 중순쯤으로 예상한다. 거제시 관계자는 “저도 임시개방에 맞춰 준비 작업이 착착 진행되고 있다”며 “시범 개방 때 상황을 보고 배편을 더 늘릴지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거제=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