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강동윤의 일방적인 승부

<통합예선 결승> ●펑리야오 6단 ○강동윤 9단
 
4보(90~121)=펑리야오 6단이 91로 좌하귀 백에 침투하면서 접전에 불이 붙었다. 지금은 패를 만들어서 삶을 도모하는 것이 백의 최선이다. 흑의 팻감이 부족해서 패싸움이 벌어져도 승산이 있기 때문이다.
 
기보

기보

예상했던 대로 패싸움을 오래가지 못했다. 백이 110으로 패를 따내자 흑이 팻감을 쓸만한 곳이 마땅치 않다. 여기에서 ‘참고도’ 흑1로 팻감을 쓰는 것도 생각해볼 수 있지만, 백2로 찔러두고 패를 해소하는 방법이 있어서 백16까지 수순으로 흑이 안 되는 그림이다.
 
펑리야오 6단은 어쩔 수 없이 111로 팻감을 썼는데, 강동윤 9단은 받지 않고 112로 패를 속 시원하게 해소했다. 펑리야오는 아쉬운 대로 좌상귀에서 무언가를 만들어보려고 하지만 쉽지 않은 모양이다. 이제는 정말 흑백 차이가 크게 벌어졌다.
 
참고도

참고도

이대로 허무하게 바둑이 끝나고 마는 걸까. 펑리야오가 제대로 힘 한번 써보지 못했는데 바둑은 벌써 종국으로 치닫고 있다.  
 
인공지능(AI) ‘릴라제로’는 강동윤의 승률이 97%라고 내다봤다. (104, 110…92 / 107…101)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