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완델손 3골-2도움' 프로축구 포항, 인천 5-3 제압

25일 인천과 K리그1 경기에서 홀로 3골2도움을 올리면서 5-3 승리를 이끈 포항 완델손(가운데). [사진 프로축구연맹]

25일 인천과 K리그1 경기에서 홀로 3골2도움을 올리면서 5-3 승리를 이끈 포항 완델손(가운데). [사진 프로축구연맹]

 
완델손(30·브라질)이 원맨쇼를 펼친 포항 스틸러스가 승리를 거뒀다.  

제주, 아길라르 프리킥골로 서울과 1-1

 
김기동 감독이 이끄는 포항은 25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K리그1 홈 27라운드에서 인천 유나이티드를 5-3으로 꺾었다. 포항 완델손은 이날 해트트릭을 포함해 공격포인트를 5개(3골 2도움)을 올리면서 승리를 이끌었다. 9위 포항은 9승5무13패(승점32)를 기록, 8위 성남을 승점 2점차로 추격했다.  
 
완델손은 전반 10분 개인기로 오른쪽 측면을 돌파해 일류첸코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했다. 완델손은 전반 30분 최영준의 패스를 받아 왼발슛으로 추가골을 뽑아냈다. 2-1로 앞선 후반 8분에는 날카로운 코너킥으로 하창래의 헤딩골을 어시스트했다.  
 
하지만 인천 무고사가 후반 15분과 18분에 2골을 몰아치면서 3-3을 만들었다. 포항은 일류첸코가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했지만, 다시 완델손이 나섰다.
 
25일 인천과 K리그1 경기에서 홀로 3골2도움을 올리면서 5-3 승리를 이끈 포항 완델손. [사진 프로축구연맹]

25일 인천과 K리그1 경기에서 홀로 3골2도움을 올리면서 5-3 승리를 이끈 포항 완델손. [사진 프로축구연맹]

완델손은 후반 36분 후방에서 길게 넘어온 볼을 받아서 골키퍼 키를 넘기는 칩슛으로 추가골을 기록했다. 또 완델손은 비슷한 공격패턴으로 쐐기골까지 뽑아냈다. 후방에서 넘어온 패스를 받아 왼발슛으로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제주 유나이티드는 홈에서 FC서울과 극적인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서울은 전반 30분 페시치의 페널티킥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곧바로 이어진 코너킥 찬스에서 정원진의 킥을 윤주태가 헤딩 선제골로 연결했다.  
 
하지만 제주는 후반추가시간 아길라르가 왼발 프리킥골을 터트렸다. 마치 미사일처럼 날아간 슈팅은 골망 왼쪽에 꽂혔다. 제주는 인천과 승점 19점으로 같지만, 다득점에 앞서 11위로 올라섰다. 반면 인천은 꼴찌로 추락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