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당 역공 "홍신학원·딸 입시의혹 나경원, 조국 매도해도 되나"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뉴스1]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 "적어도 나 원내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인생 전체를 싸잡아서 '가짜'로 매도해도 되는지 묻고 싶다"고 역공을 펼쳤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25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브리핑을 통해 "나 원내대표 일가의 홍신학원 사학비리 의혹도 이렇다 할 해명을 내놓지 못하면서 '내로남불'식의 무차별적 의혹제기는 적반하장에 다름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나 원내대표는 2016년 3월 한 언론사가 자신의 딸의 장애인 전형 대입 과정에 의혹이 있다는 보도에 대해 입장문을 내고 '엄마가 정치인이라는 이유로 딸의 인생이 짓밟혔다'고 비분강개했다"고 고 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특혜'와 '배려'는 다르며 배려를 특혜로 둔갑시킨 것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말한 바 있다"며 "누구는 '배려'이고 누구는 '특혜'인가. 어떤 인생은 '진짜'고 어떤 인생은 '가짜'로 매도해도 괜찮느냐"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또 "청문회를 통해 소명도 듣지 않은 상태에서 한 인생을 송두리째 부정한 것은 조 후보자를 낙마 못 시키면 '원내대표에서 그만 내려오라'는 (홍준표) 한국당 전 대표의 은근한 협박 때문이냐"고 몰아붙였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가 자신의 상처를 남의 상처로 여길 줄만 알아도 그런 비인간적인 망발은 없었을 것"이라며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와 그의 딸에게 진심어린 마음으로 사과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