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재환, "갈비뼈 이상 無" 소견…MRI 추가검진 예정



오른쪽 갈비뼈 통증으로 중도 교체된 두산 외야수 김재환(31)이 병원 검진 결과 "뼈에는 이상이 없다"는 소견을 받았다. 

김재환은 25일 대전 한화전에 4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2회말 1사 2루 수비 과정에서 정근우의 좌익수 앞 타구를 슬라이딩해 잡으려다 그라운드에 몸을 세게 부딪혀 그대로 쓰러졌다. 
 


한동안 극심한 고통을 호소하며 몸을 일으키지 못했고, 결국 그라운드로 들어온 앰뷸런스에 실려 인근 충남대 병원으로 즉각 후송됐다. 김재환 자리에는 김경호가 급히 투입됐다. 

두산 관계자는 "병원에서 엑스레이와 CT(컴퓨터 단층촬영) 검진을 받았다. 일단 뼈에는 특이 사항이 없다고 한다"며 "다만 흉통이 여전히 남아 있어 26일 서울에서 추가로 MRI(자기공명영상 촬영) 검진을 받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대전=배영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