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성 동식물 체험관 화재로 앵무새 2500마리 등 폐사

전남 장성의 한 동식물 체험관에서 불이 나 앵무새 2500여 마리 등이 폐사됐다.
25일 오전 1시36분쯤 전남 장성군 삼서면에 위치한 앵무새 체험관인 정글주애바나나에서 불이 났다. [뉴스1]

25일 오전 1시36분쯤 전남 장성군 삼서면에 위치한 앵무새 체험관인 정글주애바나나에서 불이 났다. [뉴스1]

 

새벽 시간 화재로 인명피해 없어

 25일 오전 1시 36분쯤 전남 장성군 삼서면에 위치한 정글주애바나나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소방차량 12대를 투입해 약 1시간 20분 만에 불을 진화했다. 불은 온실 체험관 3개 동 800㎡ 이상을 태워 소방당국 추산 2억3454만원의 재산피해를 끼쳤다. 화재가 새벽 시간에 일어나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정글주애바나나는 희귀종을 포함한 다양한 앵무새와 기니피그, 패럿, 거북이, 이구아나 등에 직접 먹이를 주고 사진촬영 등 체험 활동이 가능한 이색 체험관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날 화재로 사랑앵무새 2350마리, 모란앵무새 100마리, 왕관앵무새 80마리, 금강앵무새 8마리 등 앵무새 2500여 마리와 파충류 수십 마리가 폐사했다. 체험관에서 함께 기르던 바나나 80여 그루도 함께 불에 탔다.
 
 이날 화재현장에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현장감식이 이뤄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적 요인으로 인해 불이 났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파악 중이다.
 
장성=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