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결혼정보회사 듀오, 연인에게 알리기 싫은 사생활 1위 ‘휴대폰 비밀번호’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미혼남녀 총 396명(남 195명, 여 201명)을 대상으로 8월 8일부터 8월 18일까지 ‘연인 사이 사생활’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 설문 결과 미혼남녀 대다수(86.6%)가 연인 사이에도 지켜야 할 사생활이 있다고 밝혔다.

연인에게 숨기고 싶은 사생활 1위는 ‘휴대폰 비밀번호’(30.8%)였다. ‘이전 연애사’(18.2%)가 2위, ‘인간관계’(17.2%)가 3위, ‘재산 내역’(13.9%)이 4위 순으로 확인됐다. 반대로 ‘모두 공개할 수 있다’는 답변은 11.4%에 그쳤다.

결혼정보회사 듀오 설문에 참여한 미혼남녀는 연인의 사생활 간섭이 지나칠 때 ‘나를 의심하는 것 같아 기분 나쁘다’(29.8%)고 말했다. ‘간섭하지 말라고 선을 긋는다’(24.2%), ‘피곤하지만 그래도 맞춰준다’(23.0%)는 의견도 확인됐다.

남, 녀 응답이 다르게 확인되었는데 여성은 ‘나를 의심하는 것 같아 기분 나쁘다’(33.3%), ‘피곤하지만 그래도 맞춰준다’(20.9%)가 가장 많았다. 남성은 ‘단호하게 선을 긋는다’(32.3%), ‘나를 의심하는 것 같아 기분 나쁘다’(26.2%)는 내용을 선택했다.

반대로 연인이 사생활을 모두 감춘다면 ‘궁금하기는 하지만 굳이 물어보지 않는다’(31.3%)는 반응이 일반적이었다. 2위 답변은 남녀의 의견이 갈렸다. 남성은 ‘우리 사이가 이것밖에 안 되는가 싶어 서운하다’(24.1%), ‘무언가 내게 숨기는 게 있을 것 같아 의심스럽다’(18.5%)는 의견이 뒤를 이었다. 여성은 ‘개인의 사생활이니 나도 신경 쓰지 않는다’(21.4%), ‘무언가 내게 숨기는 게 있을 것 같아 의심스럽다’(18.9%)고 답했다.

한편, 결혼정보회사 듀오 설문에 참여한 미혼남녀 4명 중 3명(76.8%)은 사생활에 대한 의견이 다른 사람과 연애할 수 없다고 밝혔다.

결혼정보업체 듀오 관계자는 “가까운 사이여도 두 사람의 모든 부분이 100% 일치할 수는 없다. 사랑 싸움의 흔한 주제 중 하나는 사생활에 대한 의견 차이이다. 사생활을 어디까지 묵인하고 어디까지 간섭해야 하는지 정답은 없다. 충분한 대화를 통해 두 사람만의 선을 정하고 이를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소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