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 천일염 굴비, 죽염 굴비, 200만원짜리 굴비...추석 선물 속속 등장

특별한 소금으로 절인 추석 선물용 굴비세트. [사진 현대백화점]

특별한 소금으로 절인 추석 선물용 굴비세트. [사진 현대백화점]

 
백화점 명절 선물의 ‘간판’인 굴비를 색다른 소금에 절여 차별화한 제품이 등장했다.
 
현대백화점은 추석을 앞두고 프리미엄 영광 참굴비 선물세트 4종을 선보인다고 25일 발표했다. 햇볕에 말린 갯벌 흙을 바닷물로 걸러 가마솥에 끓이고 거품을 걷어내는 방식으로 만든 자염, 신안 천일염을 대나무 통에 넣어 황토 가마에 구워낸 죽염, 해양심층수 소금, 프랑스 북서부 게랑드 갯벌의 천일염으로 만든 소금 등을 이용해 간을 했다.  
 
굴비는 참조기를 천일염에 절인 후 바닷바람과 햇볕에 말리는 방식으로 대량 생산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번에 현대백화점이 내놓은 굴비는 특화 소금 4종류를 사용해 맛과 식감을 차별화한 것이 특징이다. 자염 굴비와 해양심층수 소금 굴비는 일반 굴비보다 짠맛이 덜해 저염식을 하는 소비자에게 적당하다는 설명이다. 죽염 굴비는 대나무 향으로 비린내를 잡아주고, 게랑드 소금 굴비는 짭짤하면서도 달콤한 맛이 난다.  굴비 선물세트 4종은 26일부터 종류별로 150세트씩 600세트 한정으로 판매된다. 가격(20cm 이상 10마리)은 4종 모두 26만원이다.  
  
앞서 롯데백화점은 올 추석 프리미엄 선물 세트가 강세일 것으로 예상해 200만원짜리 프리미엄 굴비 세트를 판매하고 있다. 참조기를 엄선한 ‘영광 법성포 굴비세트 황제’(2.7kg·10마리)는 일반 굴비 세트(15만~30만원)보다 가격이 10배 이상 차이가 나지만 인기가 좋다. 고가에도 추석행사가 시작된 지난 19일부터 현재까지 10세트가 팔려나갔다. 신세계 백화점도 한 마리에 28㎝가 넘는 조기로만 구성된 ‘명품재래굴비’ 50세트(120만원) 한정판으로 준비해 완판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