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외수 "조국 사건, 이명박·박근혜 때 비하면 조족지혈도 못돼"

소설가 이외수. [중앙포토]

소설가 이외수. [중앙포토]

소설가 이외수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일가에 제기된 각종 비위 의혹들 관련 생각을 밝혔다.  
 
이외수는 25일 트위터에 "언론들, 그리고 정치꾼들이 쏟아내는 그 많은 소문들과 의혹들이 과연 사실인지 아닌지도 확인해 보지 않은 채로 일단 짱돌부터 던지시는 건 아닌지, 찬찬히 한번 생각해보자"라고 썼다.
 
그는 이어 조 후보자 일가에 의혹을 제기한 언론과 국민에 대해 "이명박 박근혜 시절 언어도단이라고 할 수밖에 없는 부정부패나 사고 처리에 대해서는 찍소리도 못하던 성인군자들이 당시에 비하면 조족지혈도 못 되는 사건만 생겨도 입에 거품을 물고 송곳니를 드러내는 모습들"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갑자기 공자님을 위시한 역대급 도덕군자들이 한꺼번에 환생했나 싶을 지경. 써글('썩을'의 오기)"이라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