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변상욱이 '수꼴' 지목 청년 "아버지 없는 나와 가족 짓밟았다"

사진 왼쪽부터 백경훈 청년이여는미래 대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변상욱 YTN 앵커. [유튜브·연합뉴스·YTN]

사진 왼쪽부터 백경훈 청년이여는미래 대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변상욱 YTN 앵커. [유튜브·연합뉴스·YTN]

변상욱 YTN 앵커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비판한 청년을 향해 ‘수꼴(수구 꼴통)’이라는 비하성 표현을 써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변 앵커가 언급한 청년이 25일 “가재·붕어·개구리도 밟으면 꿈틀한다는 걸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백경훈 청년이여는미래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변 앵커는 페이스북과 트위터로 저와 저의 가족을 조롱하고 짓밟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백 대표는 “변 앵커는 지금 청년들의 분노를 전혀 이해 못 하는 것 같다. 저는 연설에서 조국 같은 특권층 아버지가 없어 노력하고 또 노력해도 장학금·무시험전형 같은 호사를 누릴 길 없는 청년들의 박탈감과 분노를 이야기한 것”이라며 “광장에 올라 그 청년들의 울분과 분노를 전했다. 그런 저에게 변 앵커는 ‘아버지가 없어 그런 것이다’라는 조롱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조롱과 모욕을 어떻게 이겨내야 할까 마음이 심란하다”며 “아버지는 안 계셨지만, 어머니와 동생들과 꽤 잘 살아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백 대표는 대학 때 아버지를 여읜 것으로 전해졌다. 
 
백 대표는 “변 앵커와 어떻게 싸워야 하겠느냐. 가재·붕어·개구리도 밟으면 꿈틀한다는 것을 보여주겠다. 더 많이 듣고 대응하겠다”고 밝히며 글을 마쳤다.
 
백 대표가 이 같은 글을 쓴 건 변 앵커가 지난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백 대표의 발언을 공개적으로 인용했기 때문이다. 변 앵커가 쓴 글은 이랬다. 
 
[트위터 캡처]

[트위터 캡처]

“이 시각 광화문. 한 청년이 단상에 올랐다. ‘저는 조국 같은 아버지가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 여기 이렇게 섰습니다…’ 그러네, 그렇기도 허겠어.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 이래저래 짠하네”
 
이는 이날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文)정권 규탄 광화문 집회’에서 백 대표가 한 말을 겨냥한 것이다. 해당 집회는 자유한국당이 주최했다.  
 
백 대표는 집회 단상에 올라 “조국 같은 아버지를 두지 못했다. 그래서 용이 되지 못할 것 같다”며 “너희는 개천에서 붕어와 개구리와 가재로 살라 해놓고 자기 자식들만 온갖 반칙과 특권을 써가며 용으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후 변 앵커가 쓴 글은 비하성 표현이 담겨있다는 지적이 나오며 논란의 대상이 됐다.  
 
그러자 그는 게시물을 삭제하고 25일 “젊은 세대가 분노하면 의견을 경청하고 정책과 청문회에 반영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광화문집회 주최 측을 비판하는 글을 다시 올렸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백경훈 페이스북 캡처]

[백경훈 페이스북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