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변상욱 앵커 '수꼴' 발언 논란…배현진 "아들뻘 청년에 모욕"

변상욱 YTN 앵커가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 현재 해당 트윗은 삭제된 상태다. [사진 변상욱 앵커 트위터 캡처]

변상욱 YTN 앵커가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 현재 해당 트윗은 삭제된 상태다. [사진 변상욱 앵커 트위터 캡처]

 
변상욱 YTN 앵커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논문 의혹 등을 비판하는 청년을 향해 ‘수꼴’(수구 꼴통)이라는 비하 표현을 사용해 물의를 빚고 있다.
 
변 앵커는 지난 23일 트위터에 “이 시각 광화문, 한 청년이 단상에 올랐다”면서 “저는 조국 같은 아버지가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 여기 이렇게 섰습니다”라고 말한 광화문 집회 참석 청년의 말을 인용했다.
 
그러면서 변 앵커는 “그러네. 그렇기도 하겠어.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 이래저래 짠하다”고 남겼다.
 
변 앵커가 쓴 ‘수꼴’이라는 표현은 ‘수구꼴통’의 줄임말로 특정 정치 성향을 가진 이들을 비꼬는 일종의 혐오 단어다. 또 변 앵커는 이 단어를 부각하기 위해 청년의 아버지를 바르지 못한 사람으로 묘사하기도 했다.
 
변 앵커의 발언이 알려지면서 온라인에서는 비난 여론이 쇄도하고 있다.  
 
특히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청년의 발언 내용은 정확히 들었냐”면서 “그 청년은 대학 때 아버지가 급작스레 돌아가시면서 집안의 가장이 됐다. 자녀에게 온갖 특권을 대물림해주고 꽃길만 걷게 해 줄 수 있는 조국 같은 특권층 아빠는 아니었어도 다정하고 가족을 위해 열심히 일해온 이 시대의 보통 아버지”라고 지적했다.
 
이어 “아버지를 떠나보내고도 이 시대의 희망을 위해 총학생회에서, NGO에서 고군분투한 이 청년의 삶과 가족에 대해 그렇게 함부로 지껄일 수 있나. YTN 앵커라니 언론사 먹칠 제대로 했다. 편협한 사고에 갇힌 386 꼰대일 뿐”이라며 “청년과 가족에 대한 명백한 명예훼손이다.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배현진 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 역시 페이스북에 “그래도 YTN 대기자이신데 내 뜻과 다르다고 가진 것 없는 아들뻘 청년에게 모욕을 줘서 되겠느냐”며 “품격은 나이와 경력에서 나오는 것이 아님을 누구보다 잘 아실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YTN 측은 변 앵커 발언 논란에 대해 “개인이 사적으로 트위터에 올린거라서 회사에서 특별히 밝힐 입장은 없다”라고 밝혔다.
 
변 앵커는 36년간 몸담은 CBS에서 정년퇴임 후 보도전문채널 YTN에서 뉴스 토크쇼 '뉴스가 있는 저녁' 메인 MC로 활동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