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법무장관 부적합 48% vs 적합 18%…판단유보 34%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지난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적선빌딩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지난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적선빌딩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장관직 수행은 적절하지 않다는 응답이 절반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25일 여론조사기관 한국리서치가 KBS ‘일요진단 라이브’ 의뢰로 지난 22~23일 전국 유권자 1015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48%가 조 후보자의 법무장관 수행은 ‘부적합하다’고 답했다. 반면 ‘적합’ 응답은 18%에 그쳤다. 
 
또 조 후보자 관련 의혹이 난무하는 상황에서 ‘아직 적합‧부적합 판단이 어렵다’는 응답이 34%에 달했다. 조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 등을 통해 해명하겠다고 밝힌 만큼 청문 과정을 통해 적합‧부적합 여부를 판단하겠다는 의미다.
 
부적합 응답 비율은 전 연령에 걸쳐 적합보다 높게 나타났지만, 20대와 30대에서는 ‘판단 유보’ 응답이 부적합보다 많았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 중 가장 해명이 필요한 부분으로는 역시 조 후보자 딸의 논문과 입시 의혹이 65%로 많았다. 이어 사모펀드 투자의혹이 13%, 웅동학원 소송 의혹이 10%로 뒤를 이었다. ‘모름’ 응답도 12%나 됐다.
 
고위공직 후보자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후보자 개인이 아닌 ‘가족’에 대한 검증이 이뤄지는 것에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가족 검증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70%로 우세했다.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25%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휴대전화 등을 활용한 웹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조사요청대비 15.2%, 조사참여 대비 85.9%를 기록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