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김여정도 김정은과 함께 신형 방사포 발사 목격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4일 "새로 연구개발한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을 지도했다"고 25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발사현장에는 김여정도 있었다. [사진 노동신문=뉴시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4일 "새로 연구개발한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을 지도했다"고 25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발사현장에는 김여정도 있었다. [사진 노동신문=뉴시스]

북한 노동신문은 25일 전날 오전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에 대해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라고 보도했다. 이 발사현장에는 김여정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함께 있었다.
이 발사체는 합동참모본부에 의해 최고 고도는 97㎞, 비행거리는 380여㎞, 최대 비행속도는 마하 6.5 이상으로 탐지됐다.  

북한이 지난 24일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차륜형 발사대에 발사관 4개가 식별된다.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24일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차륜형 발사대에 발사관 4개가 식별된다. [연합뉴스]

북한 노동신문이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공개한 사진을 보면 북한의  ‘신형 초대형방사포’는 이동식 차륜형 발사대에서 4발을 쏠 수 있는 무기다. 지난달 31일과 지난 2일 쏜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발사대를 모자이크 처리한 것과 달리 이번엔 모자이크로 가리는 것 없이 그대로 보여줬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2일 새벽 새로 개발한 대구경조종방사포의 시험사격을 또다시 지도했다며, 노동신문이 사진과 함께 3일 보도했다.  발사체가 모자이크돼있다.[사진 노동신문=뉴시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2일 새벽 새로 개발한 대구경조종방사포의 시험사격을 또다시 지도했다며, 노동신문이 사진과 함께 3일 보도했다. 발사체가 모자이크돼있다.[사진 노동신문=뉴시스]

노동신문은 이 신형 방사포에 대해 “국방력 강화에서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세계적인 최강의 우리 식 초대형 방사포를 연구 개발했다”며 “세상에 없는 또 하나의 주체 병기가 탄생하게 됐다”고 밝혔다. 올해 8차례 쏜 KN-23, 북한판 에이테킴스,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에 이은 또 다른 신형 무기라는 주장이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로 시험발사에 성공했다며 25일 이 사진을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로 시험발사에 성공했다며 25일 이 사진을 보도했다. [연합뉴스]

24일 발사된 북한의 신형 방사포.[노동신문=뉴시스]

24일 발사된 북한의 신형 방사포.[노동신문=뉴시스]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이병철ㆍ김정식ㆍ장창하 등 당 중앙위원회와 국방과학부문 지도 간부들과 함께 이날 방사포 시험사격을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노동신문이 공개한 이 날 사진은 방사포의 발사장면과 이를 보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웃는 장면, 발사대 위에서 북한 군인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은 모습 등이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로 시험발사에 성공했다며 25일 이 사진을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로 시험발사에 성공했다며 25일 이 사진을 보도했다. [연합뉴스]

기념사진을 찍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노동신문=뉴시스]

기념사진을 찍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노동신문=뉴시스]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은 사진으로는 공개되었지만, 기사에는 따로 언급되지 않았다.

 북한, '신형 초대형 방사포' 발사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로 시험발사에 성공했다며 25일 이 사진을 보도했다. 2019.8.25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2019-08-25 08:33:54/ <저작권자 ⓒ 1980-2019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북한, '신형 초대형 방사포' 발사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로 시험발사에 성공했다며 25일 이 사진을 보도했다. 2019.8.25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2019-08-25 08:33:54/ <저작권자 ⓒ 1980-2019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이 이날 “적대 세력들의 군사적 위협과 압박 공세를 단호히 제압할 우리 식의 전략전술무기 개발을 계속 힘있게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왼쪽은 북한이 지난달 31일 발사한 '대구경조종방사포'의 탄체(조선중앙TV 1일 보도). 오른쪽은 이달 24일 발사한 '초대형 방사포'의 탄체.(조선중앙통신 25일 보도) 탄체의 전반적인 외형이 유사한 모습이다[연합뉴스]

왼쪽은 북한이 지난달 31일 발사한 '대구경조종방사포'의 탄체(조선중앙TV 1일 보도). 오른쪽은 이달 24일 발사한 '초대형 방사포'의 탄체.(조선중앙통신 25일 보도) 탄체의 전반적인 외형이 유사한 모습이다[연합뉴스]

한편 이날 공개된 신형 방사포는 지난달 31일 발사한 ‘대구경조종방사포’의 탄체와 외형이 비슷하다.
조문규 기자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