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업그레이드 #액션마스터 #환상케미 '나쁜녀석들' 그것이 알고싶다


자신감 하나는 끝내준다.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가 열정 가득한 현장 모습을 생생하게 담아낸 ‘그 현장이 알고 싶다’ 영상을 공개했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사상 초유의 호송차량 탈주 사건이 발생하고,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다.

이번에 공개된 영상은 촬영 현장의 활기찬 분위기는 물론, 마동석부터 김상중, 김아중, 장기용까지 '나쁜 녀석들: 더 무비'에 많은 노력을 쏟은 배우진과 제작진의 인터뷰를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업그레이드 컴백’, ‘액션 마스터’, ‘4인 4색 특급 케미’ 세 가지 포인트로 나쁜 녀석들의 현실감 넘치는 현장을 엿보이게 해 눈길을 끈다.

첫 번째 포인트인 ‘업그레이드 컴백’은 완성도 높은 오락 액션 영화의 탄생을 예고한다.

2014년 OCN 인기 드라마 '나쁜 녀석들'을 모티브 삼아 제작된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드라마 속 세계관은 유지하면서도 기존 캐릭터와 새로 합류한 캐릭터들의 신선한 조화를 통해 색다른 재미를 더했다.

여기에 호송 차량이 전복된 도로, 물류창고, 폐성당 등 광대한 스케일이 드러나는 장면들이 이어져 더욱 스펙터클하고 압도적인 규모로 탄생했을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손용호 감독은 “TV 브라운관에서는 볼 수 없을 정도의 스케일감이 나올 것이다"고 밝혔다.

‘액션 마스터’에서는 통쾌함이 느껴지는 액션 장면들이 교차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영화에서 패기 넘치는 독종신입 고유성으로 분한 장기용은 최고의 액션을 만들어내기 위해 실제 서울액션스쿨에서 2개월간 훈련 받았다. 각고의 노력 끝에 탄생한 강렬한 액션에 대해 설계자 오구탁 역을 맡은 김상중은 “많은 분들이 카타르시스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고 내다봤다.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나쁜 녀석들의 4인 4색 특급 케미 역시 주목할만하다.

“서로 특별한 말을 많이 안 해도 눈만 보고도 호흡이 맞았다”는 전설의 주먹 박웅철 역을 맡은 마동석의 말을 입증하듯, 영화 속에서 서로 다른 색깔을 가진 네 사람이 한 팀이 되어가며 남다른 케미와 폭발적인 시너지를 뽐낸다.

리얼 100% ‘그 현장이 알고 싶다’ 영상을 공개하며 나쁜 녀석들의 케미 넘치는 활약과 유머를 예고한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내달 11일 개봉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