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열음, '정법' 대왕조개 사건 이후 심경 고백 "응원·염려 감사…보답할 것"


SBS '정글의 법칙' 촬영 중 태국에서 멸종위기종인 대왕조개를 사냥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던 배우 이열음이 사건 이후 처음으로 심경을 밝혔다.

이열음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근 많은 팬분들의 걱정과 응원을 받았습니다. 앞으로 그에 보답하는 좋은 활동으로 좋은 모습들 보여드리겠습니다. 많은 분들의 응원과 염려에 감사드립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지난 6월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아일랜드' 편에서 이열음은 대왕조개를 채취했다. 그런데 촬영이 진행된 태국에서는 대왕조개가 멸종위기종이었다. 태국 핫차오마이 국립공원은 이 사건을 경찰서에 정식 수사 요청했다.

'정글의 법칙' 제작진은  "이번 '정글의 법칙' 사안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 해당 사안에 대해 SBS는 철저한 내부 조사를 실시한 후 결과에 따라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출연자 이열음 씨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대한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SBS는 인사위원회를 열어 예능본부장·해당 CP·프로듀서에 대해 각각 경고·근신·감봉을 조치했다. 해당 프로듀서는 '정글의 법칙' 연출에서 배제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