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횡령혐의 입증될까" 경찰, 양현석 도박자금 의혹 '국제 공조' 요청



 
경찰이 양현석(49) 전 YG 엔터테인먼트 대표의 횡령 혐의와 관련 '국제 공조'에 나선다.
 
25일 CBS 노컷뉴스에 따르면 경찰청은 최근 미국 재무부를 포함한 정부당국에 "YG 미국법인(YG ENTERTAINMENT USA) 계좌 자료를 넘겨달라"고 공식 요청했다. 이는 양현석 전 대표의 라스베이거스 카지노 도박 자금에 미국 현지 법인 회삿돈이 흘러 들어갔는지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YG USA는 연매출이 2000만원에 불과한 소규모 법인이다. 하지만 자회사가 자본금 0원으로 한해 22억원의 매출을 내고 23억원을 지출하는 등 기형적인 구조를 띄고 있다는 설명이다. 때문에 전형적인 페이퍼 컴퍼니(서류상 회사) 의혹을 피해갈 수 없다는 것. YG USA 자금이 도박판에 흘러간 것으로 확인될 경우 '횡령 혐의 수사'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경찰이 양 전 대표와 가수 승리(29)의 상습도박 혐의를 확인할 때도 국제 공조를 요청한 미국 재무부의 역할이 컸다. 미국 재무부는 두 사람이 라스베이거스 MGM 호텔 카지노에서 거액으로 칩을 거래하면서도 국내에서 돈을 송금받은 내역이 없는 점을 수상히 여겨 한국 금융당국과 수사당국에 해당 내용을 통보했다.
 
한편 양현석 전 대표를 상습도박과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입건한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양현석 전 대표에 대해 출국 금지 조치를 내리고 지난 17일 서울 마포구 YG 사옥을 압수수색, 자금 입출금내역 등 회계 자료를 확보했다. 광역수사대는 이와 별개로 양현석 전 대표의 성접대 의혹을 수사중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