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세계 최강 초대형 방사포 성공" 김정은 "정말 대단한 무기"

 
북한이 지난 24일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게재된 방사포 발사 모습으로 차륜형 발사대에 발사관 4개가 식별된다.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24일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게재된 방사포 발사 모습으로 차륜형 발사대에 발사관 4개가 식별된다. [연합뉴스]

 
북한 매체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지도 하에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성공적으로 시험 발사했다고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5일 “김정은 동지께서 8월 24일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 사격을 지도했다”며 “시험 사격을 통해 초대형 방사포 무기 체계의 모든 전술 기술적 특성들이 계획된 지표들에 정확히 도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방과학 기술자들과 군수공업부분 노동계급은 나라의 국방력 강화에서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세계적인 최강의 우리 식 초대형 방사포를 연구·개발해내는 전례 없는 기적을 창조했다”고 자평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시험 발사를 지도한 자리에서 “정말 대단한 무기”라며 “우리 젊은 국방과학자들이 한 번 본적도 없는 무기 체계를 순전히 자기 머리로 착상하고 설계에 단번에 성공시켰는데 총명하다고 큰일을 해냈다”고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국방공업이 지닌 중대한 사명은 국가방위력을 철벽으로 다져 당과 혁명, 조국과 인민을 보위하고 혁명의 최후승리를 담보하며 사회주의 강국 건설을 선도하고 적극 추동하는 데 있다”고 강조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북한이 지난 24일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게재된 발사 참관 모습으로 우측에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보인다.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24일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게재된 발사 참관 모습으로 우측에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보인다.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24일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게재된 방사포 발사 모습으로 차륜형 발사대에 발사관 4개가 식별된다.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24일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게재된 방사포 발사 모습으로 차륜형 발사대에 발사관 4개가 식별된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적대세력들의 가증되는 군사적 위협과 압박공세를 단호히 제압 분쇄할 우리 식의 전략전술무기 개발을 계속 힘 있게 다그쳐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최근 잇단 단거리 발사에 ‘초대형 방사포’라는 단어를 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이날 시험 발사에는 이병철·김정식·장창하·전일호·정승일 등 중앙위원회와 국방과학 부문의 지도간부들도 참여했다. 조선중앙통신 기사에는 따로 언급되지 않았지만 공개된 사진에는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도 있었다.
 
북한은 24일 오전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발사체의 최고 고도는 97㎞, 비행거리는 380여㎞, 최대 비행속도는 마하 6.5 이상으로 탐지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