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뷰IS] '놀면 뭐하니?' 유재석→양세형, 이웃들의 24시간으로 공감 확장


'놀면 뭐하니?' 릴레이 카메라가 전국으로 확장됐다. 우리네 이웃들의 이야기로 채워졌다. 서울의 밤을 책임지는 올빼미 버스 이야기, 버스 차장이 있는 태안 버스 이야기, 봉화군 주민들의 소식통 우체부 이야기, 구조를 위해 버텨내야 하는 소방대원들의 이야기 등이 담겨 따뜻한 감동을 선사했다. 

24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대한민국 라이브' 코너로 꾸며졌다. 교통수단을 통해 당신의 이야기를 나르는 방식이었다. 기존 릴레이 카메라 8대에 추가로 70여 대의 카메라를 투입한 방식이었다. 

전국으로 흩어져 교통수단을 이용했다. 가장 먼저 모습을 드러낸 데프콘은 새벽 올빼미 버스를 타는 시민들과 만나 대화를 나눴다. 이른 시간 집으로 돌아가는 사람만 있을 것이란 편견을 내려놓게 했다. 누구보다 빨리 아침을 시작, 새벽을 채워가는 사람들이 있었던 것. 

유재석은 태안에서 실물 미남으로 떠올랐다. 어르신들이 타는 버스를 세심하게 챙기는 차장이 있는 버스에 타 시민들과 도란도란 대화를 이어나갔다. 태항호와 이규형은 봉화군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1000여 가구의 소식통이 되어주는 우체부를 만나 그의 일상을 들여다 보고 함께 공감했다. 

양세형, 조세호, 유노윤호는 수원과 부산, 부천의 소방서로 갔다. 밥 먹는 시간에도 거듭 출동을 거듭하며 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고 있었다. 긴장의 연속인 소방대원들의 일상이 생생하게 녹아들었다. 

'대한민국 라이브'는 연예인의 일상을 담은 릴레이 카메라 확장 버전으로 평범한 소시민의 일상을 담았다. 좀 더 우리네 곁에 있는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아직까지 살 만한 세상이고, 누군가의 희생 그리고 잊고 지냈던 사람의 정을 되새기게 한 회차였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