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라이부르크 권창훈, 독일 분데스리가 데뷔전서 골

분데스리가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터트린 프라이부르크 권창훈. [사진 프라이부르크 트위터]

분데스리가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터트린 프라이부르크 권창훈. [사진 프라이부르크 트위터]

 
독일프로축구 SC 프라이부르크 권창훈(25)이 분데스리가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터트렸다.  

교체투입 5분 만에 왼발슛으로 득점

 
권창훈은 24일(한국시간) 독일 파더보른의 벤틀러 아레나에서 열린 파더보른과 2019-2020 분데스리가 2라운드에서 2-1로 앞선 후반 40분 교체투입됐다. 권창훈은 적극적인 압박으로 공을 빼앗으며 가벼운 몸놀림을 보였다.  
 
권창훈은 그라운드를 밟은지 5분 만에 골을 뽑아냈다. 후반 45분 프라이부르크 루카스 횔러가 오른쪽 측면에서 볼을 따낸 뒤 크로스를 올렸다. 권창훈은 문전에서 침착한 왼발슛으로 쐐기골을 뽑아냈다. 
권창훈은 올여름 프랑스 디종을 떠나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했다. 지난달 종아리 부상을 당했던 권창훈은 지난 17일 마인츠와 개막전에 교체명단에 포함됐지만 결장했다. 권창훈은 이날 짧은 시간에도 기회를 잘 살렸다. 
 
프라이부르크는 파더보른을 3-1로 꺾고 개막 후 2연승을 달렸다. [사진 프라이부르크 인스타그램]

프라이부르크는 파더보른을 3-1로 꺾고 개막 후 2연승을 달렸다. [사진 프라이부르크 인스타그램]

전반 3분 만에 선제실점한 프라이부르크는 전반 21분과 40분 발트슈미츠와 페테르센의 연속골로 경기를 뒤집었다. 프라이부르크는 권창훈의 쐐기골을 묶어 3-1로 승리하면서 개막 후 2연승을 달렸다. 한편 발부상에서 회복 중인 프라이부르크 공격수 정우영은 이날 명단에서 제외됐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