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쳤다 하면 안타, 타점… 2018 채은성이 돌아왔다

21일 KIA와 경기에서 안녕 세리머니를 하는 LG 채은성. [뉴스1]

21일 KIA와 경기에서 안녕 세리머니를 하는 LG 채은성. [뉴스1]

쳤다 하면 타점, 쳤다 하면 안타. 타점기계가 돌아왔다. 프로야구 LG 트윈스 외야수 채은성이 이틀 연속 멀티 히트를 때려내며 2연승을 이끌었다.
 
LG는 2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KT 위즈와 경기에서 12-8로 이겼다. LG는 2연승승을 이어가며 5위 NC와 승차를 5.5경기로 유지했다. 반면 6위 KT는 NC와 승차가 2경기로 늘어났다.
 
KT는 1회 초 심우준, 유한준이 LG 선발 차우찬으로부터 안타를 쳐 2사 1, 3루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그리고 5번 타자 로하스가 좌측 담장을 넘는 3점포(시즌 19호)를 터트려 선제점을 뽑았다.
 
LG도 1회 말 바로 반격했다. 2사 이후 이형종·김현수의 연속 안타로 만든 2사 1, 3루에서 채은성이 3루수 황재균 쪽으로 강한 타구를 날렸다. 황재균은 잘 잡아 던졌지만 1루수 오태곤이 잡지 못했다. 내야안타 이후 실책. 이어진 2사 2, 3루에선 카를로스 페게로가 적시타를 날려 3-3 동점을 만들었다. 기세를 탄 LG는 김민성의 1타점 적시타로 경기를 뒤집었다. 유강남의 적시타까지 나오면서 5-3. 3회엔 채은성이 KT 선발 알칸타라의 슬라이더를 걷어올려 좌월 솔로포로 연결했다. 시즌 9호.
 
이강철 KT 감독은 5회 말 시작과 함께 알칸타라를 내리고, 이정현을 마운드에 올렸다. 하지만 실패로 돌아갔다. 이형종·김현수·채은성이 연속 안타를 때려 6-3을 만들었다. 1사 이후엔 정성곤이 마운드에 올랐지만 김민성이 좌중간 2타점 2루타를 날렸다. LG는 정주현의 내야 안타까지 나오면서 10점째를 올렸다. LG는 김민성이 1사 만루에서 2타점 적시타를 터트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KT는 로하스(시즌 20호)와 박승욱(시즌 3호)의 홈런 등으로 추격전을 벌였으나 뒤집기엔 실패했다. LG 선발 차우찬은 6이닝 5피안타·2볼넷·6탈삼진·3실점하고 시즌 11승(7패)을 거뒀다. 류중일 LG 감독은 "선발 차우찬이 1회 초 3실점했음에도 6회까지 잘 막아줬다. 1회 말 바로 5점을 내면서 역전한 게 승리의 원동력이었다"고 말했다. 
 
후반기 들어 맹타를 휘두르고 있는 채은성. [연합뉴스]

후반기 들어 맹타를 휘두르고 있는 채은성. [연합뉴스]

채은성은 지난해 프로 데뷔 이후 최고의 성적을 냈다. 139경기에 출전해 타율 0.331(529타수 175안타, 4위), 25홈런·119타점(4위)을 올렸다. 특히 득점권 타율 0.362로 김현수(0.419, 전체 1위)에 이어 팀내 2위에 올랐다. 하지만 올시즌엔 장타가 감소하면서 타점 생산 페이스도 떨어졌다. 전반기 85경기에서 35타점에 그쳤다. 타율은 0.306으로 나쁘지 않았으나, 장타가 줄고 출루율도 떨어졌다. 지난해 0.927이었던 OPS(장타율+출루율)가 전반기 0.740에 그쳤다. 공인구 반발력 저하를 감안해도 급격한 하락세였다.
 
그러나 후반기가 시작되자 '2018 채은성'이 돌아왔다. 20경기에서 홈런 4개, 타점 26개를 쓸어담았다. 이 날도 세 타석 연속 타점을 쌓아올리는 등 4타수 3안타·3타점·4득점으로 활약하며 팀에 귀중한 승리를 안겼다. 채은성은 "특별히 타격 폼에 변화를 주진 않았다. 잘 쉬고, 좋았을 때 모습을 생각하며 연습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홈런에 대해서는 전혀 생각하지 않는다. 좋은 타이밍에 치려 하다 보니까 홈런이 나왔다"고 말했다.
 
홈런 상황에 대해선 "알칸타라는 직구가 빠른데 전력분석팀에서 빠른 공에 초점을 맞추라고 해줘서, 거기에 맞춰 공략했다. 1회에 안타를 많이 맞으면서 점점 변화구 구사가 많아지더라. 다음부터는 변화구로 카운트를 잡을 거 같아서 예상을 하고 스윙했다"고 말했다. 채은성은 6회 초 2사 1, 2루에선 황재균의 안타성 타구를 전력질주해 잡아내는 호수비를 펼쳤다. 채은성은 "점수 차가 있지만 빗맞은 안타를 맞으면 분위기가 넘어가기도 하기 때문에 꼭 잡고 싶었다"고 했다.
 
급격한 장타 감소를 겪었지만, 의식하지 않으려고 했다. 그는 "주변에서는 얘기를 많이 했지만 나는 신경 쓰지 않았다. 그에 대한 스트레스는 없었다. 똑같이 좋은 타이밍에서 치려고 했고, 그러다 보니 장타가 나오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지난해 결혼한 채은성은 "운동에 전념할 수 있게 아내가 내조를 해주고 있다. 기력을 회복할 수 있는 음식이나 좋아하는 음식을 많이 해준다"고 했다. 
 
LG는 3위 키움을 계속해서 쫓고 있다. 이날 승리로 두 팀의 승차는 4경기로 줄었다. 적지 않은 격차지만 LG 선수들은 포기하지 않고, 3위를 노리고 있다. 채은성은 "위로 가야 한다. 그걸 목표로 하고 있다. 한 경기, 한 경기를 분위기 좋을 때 이겨야겠다는 생각이다"라고 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