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디포렌식코리아, 효율적인 몸캠피씽 대응으로 피싱피해자 구제


스마트폰이 대중화가 되면서 모바일 악성코드 감염이 위험성을 알리고 있다. 이에 '디포렌식코리아(D-Forensic Korea)'는 몸캠피씽 관련 범죄를 주력적으로 대응하고 있으며 또 동영상유포차단의 높은 성공률오 주목을 받고 있다. 몸캠피싱은 SNS메신저, 스마트폰 채팅 어플리케이션을 통하여 친근하게 이성인 척 접근하여 유혹해 음란 채팅을 권유하는데 소리가 잘 들리지 않는다는 등 수법을 통하여 피해자에게 악성코드가 담긴 프로그램을 설치하도록 만든다. 이후 악성코드를 통해 녹화된 동영상을 유포하겠다는 방식의 피싱범죄다.

몸캠 협박범들은 피해자 스마트폰 해킹 이후 협박을 통해 금전을 요구하는데 이에 응하여 입금을 한다고 하여도 동영상을 지운다는 보장이 없을뿐더러 오히려 지속적인 협박을 통해 계속 금전 요구를 하기 때문에 끝나지 않는 금전요구로 경제적 파국을 맞이할 수가 있다. 그렇기에 협박범에 휘둘려 금액을 입금해선 안되겠다. 2018년의 한 사례로 협박범이 동영상유포협박을 빌미로 처음엔 300만원을 요구했고 두번 째엔 600만원, 3번째엔 1000만원을 요구한 사례가 있었다. 이후 피해자는 지속적인 협박에 못이겨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안타까운 사례가 있었다.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이에 모바일 보안 전문기업 디포렌식코리아 측은 “몸캠피싱 피해는 주변의 시선이 매우 신경쓰이기 때문에 대부분 신고조차 못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해마다 1만명이 넘는 몸캠피씽 피해자 중 절반 이상은 호기심이 활발한 청소년이다. 이 부분으로 더 사회적 심각성을 나타내고 있다”라고 이야기 했다. 이에 보안 전문가들은 “최근 늘어나고 있는 몸캠피싱 피해는 사전 예방을 위해선 낯선 이에게 음란사진, 영상을 절대 노출시켜선 안되며 상대방이 유도하는 알 수 없는 파일, 링크는 절대 설치하면 안된다." 고 전달했다.

하지만 이런 몸캠피씽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방법은 있긴 있는 것일까? 우선적으로 몸캠피싱 피해를 당했으면 그 증거현황을 가지고 경찰에 신고하는 것이 우선이며 그 이 후 IT보안전문 기업에 의뢰해야 하는 것이 순서이다. 발빠르게 동영상유포 차단을 할 수 있으며 동영상삭제, 해킹된 자료 삭제, 유포된 자료 삭제 등을 빠르게 해결해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디포렌식코리아는 “아무래도 스마트폰이 대중화되면서 개인정보가 많이 노출되면서 도용에 대한 개인정보 유출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이러한 피해 예방을 하기 위해선 자기자신이 개인정보 관리를 안일하게 생각하지 말아야하며, 피해를 당했을 시 초기 대응의 중요성을 빠르게 인지하여 전문업체의 도움을 받아야 피해를 최소화 시킬 수 있다" 고 전하였다. 이어 백신 등 보안프로그램을 설치하여 보안을 강화 해야한다고 했다.

디포렌식코리아는 한국사이버보안협회(KCSA) 소속으로 공식적으로 등재되어 있는 회사이며 동영상 유포 차단의 기술, 삭제, 모바일 악성 앱 분석 등의 기술력으로 신뢰받고 있는 회사이다. 현재는 24시간 3교대로 운영정책을 바꾸어 앞전보다 훨씬 효율적인 대응을 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이소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