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딸 공주대 인턴前 저자 등록 의혹에 "사실 아니다"

조국 법무부 후보자 딸의 공주대 인턴 체험활동 확인서. [법무부=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후보자 딸의 공주대 인턴 체험활동 확인서. [법무부=연합뉴스]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공주대 인턴 활동 시작 전 이미 국제 학술대회 발표 초록 제3저자로 올랐다는 의혹에 조 후보자 측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법무부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24일 입장문을 통해 "조씨는 공주대 생명공학연구소에서 2009년 3월부터 8월까지 조류의 배양과 학회발표 준비 등 연구실 인턴 활동을 했다. 적극적인 활동이 인정돼 같은 해 8월 2~8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국제조류학회의 공동 발표자로 추천된 것"이라며 설명했다.
 
이어 "조씨 입학서류에 기재된 인턴십은 확인서나 증빙자료가 있는 공식 활동만 기재한 것"이라며 "공주대 인턴 시작 3개월 전 이미 국제 학술대회 발표 초록에 저자로 이름을 올렸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조 후보자 측은 "7월 전부터 오랜 기간에 걸쳐 띄엄띄엄 인턴을 하면서 3주를 채운 것"이라고 한 차례 해명한 바 있다. 다만 당시에는 정확한 활동 기간은 알려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조씨는 2009년 공주대 생명공학연구소에서 진행한 3주간 인턴십에 참여한 뒤 국제학술대회까지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 조씨는학술대회 때 발간된 발표 초록에 제3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발표초록 제출 마감 시한이 발간일인 2009년 7월 6일보다 약 3개월 전인 4월 10일이었던 것으로 드러나며 '허위 등재' 의혹이 일었다. 조씨가 여름방학 인턴활동 이전에 이미 저자로 정해졌던 것 아니냐는 것이다.
 
조씨를 인턴십에 참여시킨 공주대 자연과학대 K(57)교수는 조 후보자 아내 정모씨와 같은 동아리 출신으로, 조씨의 인턴 면접 당일 정씨와 만났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이에 공주대는 지난 23일 해당 인턴십을 진행한 K교수에 대한 연구윤리위원회를 열고 당시 K교수가 정당한 절차를 거쳐 조씨를 인턴십에 참여시켰는지, 국제학술대회에서 조씨가 자료 요약본을 발표한 게 정당했는지 등을 검토했다. 회의 결과 공주대 연구윤리위원회는 소명 절차 등 재논의가 필요하다고 결론 내렸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