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여자 배구, 19.7세 일본에 졌다

김연경이 24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 대회 4강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공격하고 있다. [뉴스1]

김연경이 24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신한금융 서울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 대회 4강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공격하고 있다. [뉴스1]

첫 우승의 꿈은 허무하게 무너졌다. 여자배구 대표팀이 안방에서 열린 아시아선수권 준결승에서 일본에 패했다.
 

아시아선수권 준결승에서 1-3 역전패

여자 배구 대표팀은 24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아시아여자배구선수권 준결승 일본과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1-3(25-22, 23-25, 24-26, 26-28)로 역전패했다. 사상 첫 우승에 도전했던 한국은 3-4위전으로 밀려났다. 3-4위전은 25일 낮 1시 30분 열리며, 상대는 중국-태국전의 패자다.
 
일본은 이번 대회에서 20세 이하 대표를 주축으로 내보냈다. 다음 달 열리는 월드컵에 집중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일본은 지난해 U-20 세계선수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서도 일본은 평균연령 19.7세로 경험은 부족하지만 특유의 세밀한 배구로 여유있게 4강까지 올랐다. 전날 8강 라운드에서도 장신 군단 중국에 지긴했지만 풀세트 접전을 펼치는 저력을 발휘했다. 그리고 한국까지 잡아내며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은 세터 염혜선(KGC인삼공사)-윙스파이커 김연경, 이재영(흥국생명)-아포짓 김희진(IBK기업은행)-미들블로커 양효진(현대건설), 김수지(IBK기업은행)-리베로 오지영(KGC인삼공사)을 선발 출전시켰다.
 
일본 여자 배구 대표팀. [연합뉴스]

일본 여자 배구 대표팀. [연합뉴스]

일본은 세터 나나미 세키와 마츠이 타마키를 중심으로 잘 짜여진 조직력을 선보였다. 한국은 6-6으로 맞섰으나 일본의 견고한 수비를 효과적으로 공략하지 못하며 12-17까지 끌려갔다. 그러나 디그 이후 김연경 서브에서 대량득점에 성공했다. 김연경의 후위공격, 김수지의 블로킹으로 연속 득점을 올렸다. 이어 김연경이 서브 이후 디그를 해냈고, 이재영이 쳐내기 공격을 성공시켰다. 오지영의 디그에 이은 이재영의 공격까지 터지면서 17-17 동점까지 만들었다.
 
한국은 19-19에서 상대 네트터치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김연경이 양효진의 토스를 받아 오픈 공격을 때려 22-20을 만들었다. 김연경은 23, 24, 25점째도 올리며 해결사 역할을 했다.
 
그러나 거기까지였다. 한국은 2세트에서도 초반부터 일본에게 리드를 허용했다. 일본은 높이에서 밀리는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빠른 토스에 이은 C퀵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한국은 여러 차례 고비를 맞았으나 김연경의 큰 공격이 성공하면서 꾸준히 1~2점 차로 따라붙었다.
 
하지만 중반 이후 분위기를 다시 가져왔다. 김희진의 서브 타임에선 김수지가 상대 속공과 퀵오픈을 연달아 막아내며 11-12에서 13-12로 뒤집었다. 그러나 다시 잔범실이 나오고, 서브 에이스까지 허용하면서 14-16 재역전을 허용했다. 5점 차까지 뒤졌던 한국은 23-24까지 추격했으나 비디오 판독을 통해 마지막 공격이 일본의 득점으로 인정되면서 2세트를 내줬다. 이시카와 마유, 소가 하루나 등 일본 윙스파이커들의 공격은 매서웠다.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 [뉴스1]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 [뉴스1]

한국은 3세트에서 세터 이나연을 먼저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하지만 효과는 없었다. 3세트에서도 일본의 안정적인 서브 리셉션과 촘촘한 수비가 한국을 압도했다. 한국은 세트 막판 추격전을 펼치며 23-24까지 따라붙었으나 결국 3세트를 내줬다.
 
재정비에 나선 한국은 4세트 중반까지 여유있게 앞서가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는 듯 했다. 그러나 18-21에서 연속 범실을 쏟아내며 23-21 역전을 허용했다. 한국은 일본의 끈질긴 수비를 가까스로 뚫었다. 김연경이 계속해서 공격을 퍼부어 23-23 동점을 만들었다. 24-25에서 이재영이 오픈 공격을 터트려 한숨을 돌렸지만 끝내 승부를 뒤집진 못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