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대도 촛불집회···"조국 딸 장학금, 부모가 잘나서 받은것"

 
권현빈(22,행정학3)부산대 촛불집회 추진위원회 집행위원장이 24일 오후1시 부산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신혜연 기자

권현빈(22,행정학3)부산대 촛불집회 추진위원회 집행위원장이 24일 오후1시 부산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신혜연 기자

서울대학교, 고려대학교에 이어 부산대학교에서도 재학생과 졸업생 등 동문이 주축이 된 촛불집회가 열린다.  
24일 오후 1시 부산대 문창회관 4층에서 권현빈(22,행정학3) 부산대 촛불집회 추진위원회 집행위원장이 기자회견을 갖고 촛불집회 취지와 향후 계획을 설명했다.  
부산대 촛불집회를 추진하는 이들이 가장 문제 삼는 건, 조 후보자 딸의 장학금 특혜 의혹이다. 조 후보자의 딸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재학 중이다. 입학 이후 두 차례 유급했지만 6번 연속으로 '소천장학금'이란 이름의 외부 장학금을 받았다. 소천장학금은 노환중 부산대 의전원 교수가 세운 소천장학회에서 지급하는 장학금으로, 조 후보자의 딸에게 지정 지급되기 이전엔 의전원 학생 중 성적이 우수하거나 가계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학과 추천을 거쳐 지급됐다.  
권 집행위원장은 "그 장학금을 누가 줬는지, 그 교수(노환중 교수)가 빨리 나와서 해명 해야 한다"며 "우린 진실이 알고 싶은건데 뭐가 무서워 숨는지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다. 
이들은 '노력 없이 장학금을 받았다'는 점에 특히 분노했다. 권 집행위원장은 "우리가 가장 공분하는 지점은 노력 안 하고 장학금 탔다는 것"이라며 "일반 학생은 1점대 성적이 나오면 장학금을 탈 수 없는데 그분(조 후보자의 딸)은 장학금을 받았다. 저희가 보기엔 부모가 잘나서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설명했다.  
촛불집회의 정치적 성격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권 집행위원장은 "당장 다음주에 열리는 집회에선 정치적 문제는 아예 빼기로 했다"며 "저희는 학내 문제 해결을 위해 모인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에 임명된 이후에 학내 문제가 묻힐 가능성이 있어서, 그땐 구성원들과 또 논의를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23일 오후 부산대학교 대학 본부 건물. 신혜연 기자

23일 오후 부산대학교 대학 본부 건물. 신혜연 기자

총학이 아니라 일반 학생이 촛불집회를 주도하게 된 사연에 대해선 "20일 즈음에 조 후보자 관련 의혹이 나오면서 타 학교는 다 총학생회 차원에서 입장문을 냈는데 우리 학교는 안 나왔다. 이에 일부 학생들이 ‘우리가 대자보라도 만들어 보자’는 취지에서 카톡방을 만들고 대자보 연서명을 받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해당 대자보에 연서명을 한 부산대 동문은 500여 명이라고 권 집행위원장은 밝혔다.  
부산대 재학생이 23일 오후 부산대 정문 인근 담벼락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특혜와 관련된 의전원 교수 2명과 대학 측에 해명을 요구하는 대자보를 붙이고 있다. 최근 부산대 인터넷 커뮤니티인 '마이피누'에 이 대자보 가안이 올라왔다. 이날 오전 11시 기준 모두 441명이 연대 서명에 동참했다. [연합뉴스]

부산대 재학생이 23일 오후 부산대 정문 인근 담벼락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특혜와 관련된 의전원 교수 2명과 대학 측에 해명을 요구하는 대자보를 붙이고 있다. 최근 부산대 인터넷 커뮤니티인 '마이피누'에 이 대자보 가안이 올라왔다. 이날 오전 11시 기준 모두 441명이 연대 서명에 동참했다. [연합뉴스]

부산대 촛불집회는 오는 28일 오후 6시 부산대 부산캠퍼스 인근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부산대 총학생회 측의 협조를 얻어 부산대 대운동장(넉터)에서 개최할 계획이나 아직 확정된 바는 없다. 총학생회 측 협조를 얻지 못하면 경찰에 집회신고를 한 뒤 부산대 정문 앞에서 시위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주최측은 밝혔다. 해당 집회에는 재학생뿐 아니라 일반 시민도 참여가 가능하다.
한편 권 집행위원장은 자유한국당 부산대 지부장을 맡고 있다. 권 집행위원장은 "자신의 이력 때문에 학생들의 모임이 퇴색되지 않았으면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