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여성 머리채 잡고 욕설···경찰, 30대 한국인 남성 신병 확보

한국인 남성이 국내에서 일본인 여성을 위협하고 폭행하는 정황이 담긴 사진. [사진 트위터]

한국인 남성이 국내에서 일본인 여성을 위협하고 폭행하는 정황이 담긴 사진. [사진 트위터]

한국인 남성이 국내에서 일본인 여성을 위협하고 폭행하는 정황이 담긴 동영상·사진이 온라인상에서 논란인 가운데 경찰이 영상 속 피의자의 신병을 확보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전날 오전 발생한 일본인 여성 폭행 사건의 피해자 일본인 여성과 피의자 30대 한국인 남성의 신원을 확인해 연락했다"며 "오후에 불러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지난 2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된 동영상에는 거리에서 한 남성이 영상 촬영자를 위협적으로 뒤따라오며 일본인과 여성을 비하하는 표현과 욕설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 남성이 여성을 폭행하는 사진도 함께 올라왔다.  
 
피해자 측은 홍대 앞을 지나던 중 문제의 남성이 따라와 무시하자 욕설과 폭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 사진을 올린 트위터 이용자는 일본어로 "한국인이 폭언을 하고 차별적인 말을 했다"며 "동영상을 찍으면 갑자기 달려와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며 폭행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치안이 너무 안 좋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일본 여성이 한국 남성에게 폭언·폭행당하는 영상과 사진이 SNS에 올라왔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진상 파악에 나섰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