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역시 양키스… 류현진 홈런 3방 맞고 평균자책점 2.00으로

24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경기에 선발등판한 LA 다저스 류현진. [AP=연합뉴스]

24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경기에 선발등판한 LA 다저스 류현진. [AP=연합뉴스]

역시 홈런 군단 뉴욕 양키스였다. LA 다저스 류현진(32)이 홈런 3방을 내줬다.
 

24일 WS 대결 후보 양키스전 선발 등판
저지-산체스에게 솔로포 두 방 내줘
5회 그레고리우스에게 그랜드슬램
4와 3분의 1이닝 7실점 조기강판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 4와3분의1이닝 9피안타(3피홈런)·1볼넷·7탈삼진·7실점했다. 팀이 1-6으로 뒤진 5회 초, 류현진은 애덤 콜라렉과 교체됐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1.64에서 2.00까지 올라갔다.
 
1회 DJ 르메이휴에게 안타를 내준 류현진은 애런 저지와 글레이버 토레스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고비를 넘겼다. 2회엔 5번 타자 디디 그레고리우스를 2루수 실책으로 내보낸 뒤 지오바니 어셀라에게 좌익수 방면 2루타를 맞았다. 그러나 무사 2, 3루에서 다시 삼진 2개를 솎아내며 무실점했다.
류현진으로부터 3회 초 홈런을 때려내는 애런 저지. [AP=연합뉴스]

류현진으로부터 3회 초 홈런을 때려내는 애런 저지. [AP=연합뉴스]

양키스는 지난해 267개로 MLB 팀 홈런 1위에 올랐다. 올시즌엔 129경기에서 232개의 홈런을 쳤다. 미네소타 트윈스(244개)에 이은 메이저리그 전체 2위. 29경기 연속 팀 홈런으로 MLB 신기록도 세웠다. 천하의 류현진도 결국 대포군단 양키스를 넘지 못했다.
 
0-0으로 맞선 3회, 저지를 상대로 1볼-2스트라이크로 몰아붙였으나 좌중월 솔로홈런을 내줬다. 체인지업이 바깥쪽으로 더 빠져나가지 못한 게 화근이었다. 토레스와 9구 승부 끝에 삼진을 잡아낸 류현진은 개리 산체스에게 다시 대포를 허용했다. 산체스는 류현진의 커터를 정확하게 때려 좌중간 담장을 넘겼다. 2-0. 류현진이 올 시즌 한 경기에서 2개 이상의 홈런을 준 건 네 번째다. 앞선 등판인 18일 애틀랜타전에선 백투백 홈런을 맞았다.
 
다저스는 3회 말 공격에서 곧바로 한 점을 따라붙었다. 선두타자 엔리케 에르난데스가 2루타를 쳤고, 류현진의 희생번트로 1사 3루를 만들었다. A.J 폴락은 안타로 에르난데스를 홈으로 불러들여 2-1을 만들었다. 류현진은 4회 2사 이후 메이빈에게 2루타를 내줬으나 실점하지 않고 막았다.
 
그러나 5회 또다시 장타를 맞았다. 르메이휴, 저지에게 연속 안타를 맞은 류현진은 토레스를 땅볼로 잡아낸 뒤 산체스에게 고의볼넷을 줬다. 하지만 그레고리우스가 초구를 노려 우측 담장을 넘겼다. 그랜드슬램. 류현진은 어셀라에게 2루타를 맞은 뒤 결국 마운드를 내려갔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